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새누리당, 사고 당협 신임 위원장 물색

대구 동구와 수성구 이재만과 이인선에 당협위원장 제안 할 듯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6/12/27 [23:15]

【브레이크뉴스 경북 구미】이성현 기자=새누리당이 탈당으로 공석이 된 대구 동구 을과 수성 구을 지역 당협위원장으로 이재만 전 동구청장과 이인선 전 경상북도 경제부지사를 구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새누리당의 경우, 지역 당협위원장은 해당 지역에 국회의원이 있을 경우에는 당사자가 당협위원장을 겸하고 있다. 종전까지 이 지역에는 유승민 의원과 주호영 의원이 각각 당협위원장으로 활동해왔다.

 

새누리당은 또, 대구경북에서 추가 탈당 가능성이 있는 3~4개 지역에 대해서도 물밑에서 대체 위원장을 물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대구에서는 국회의원 지역구 3곳 정도가 1월 경 추가 탈당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경북에서도 새누리당의 인적 쇄신 향방과 정치적 상황 등을 고려해 1월 중 2명 정도가 탈당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