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주시 퇴직공무원, AI 청정지역 사수에 온 힘

김가이 기자 | 기사입력 2017/01/02 [17:30]

경주시 퇴직공무원, AI 청정지역 사수에 온 힘

김가이 기자 | 입력 : 2017/01/02 [17:30]

【브레이크뉴스 경주】김가이 기자= 경주시(시장 최양식)는 지난달 28일 강동면 국당리 유강터널 부근 형산강 주변 야생조류 분변·포획시료에 대해 조류인플루엔자 정밀검사 결과 AI 바이러스 H5형(저병원성)이 확인 됐다고 2일 밝혔다.

 

이에 경주시는 기존 운영하던 거점소독소 및 통제초소 3개소를 6개소로 늘려 24시간 확대 운영 하며 방역에 더욱더 철저를 기하고 있다.

 

▲ 거점소독소     © 경주시 제공


현재 시는 퇴직공무원 7명과 민간인 30명으로 구성해 거점소독소 3개소를 24시간 운영하며 사료운반차량, 식용란 유통차량 내·외부 소독 및 대인소독 안내를 돕는 등 추운날씨에 찬바람과 맞서 AI 차단 방역에 힘쓰고 있다.

 

▲ 방역소독 모습     © 경주시 제공


지난 2011년 관내 구제역 위기 당시 축산과장으로 상황을 직접 전두지휘 했던 정길형 전 축산과장은 “그 당시 수개월간 현장에서 동료들과 함께 24시간 근무를 서며 고초를 겪었고 이번 AI로 인해 시 직원들의 고충과 축산농가의 어려움을 잘 알기에 바로 근무에 동참했다”며 황성동 축협사료사업소 거점소독시설에서 철야근무를 하고 있다.

 

최양식 경주시장은 “최근 형산강변에서 야생 조류 분변에서 AI 저변원성이 발생했으나 거점소독소 확대 운영, 계란 등 축산농가 이동차량 엄격 통제, 방제약품 배부 등 철통같은 방어로 AI 사수에 총력을 다 하고 있다”며 AI 확산예방에 선뜻 임해준 퇴직공무원과 민간인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경주시청 의회, 영천시청 의회, 한수원, 경찰등 출입합니다. 기사제보:gai153@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