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천시, 스포츠 중심도시로 도약!

종합스포츠타운,최다(最多)인원 ․ 신기록 ․ 관중으로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17/01/11 [12:30]

김천시, 스포츠 중심도시로 도약!

종합스포츠타운,최다(最多)인원 ․ 신기록 ․ 관중으로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7/01/11 [12:30]

【브레이크뉴스 경북 김천】이성현 기자 = 김천시가 2006년전국체전 개최를 계기로 대한민국 스포츠 중심도시로 새롭게 도약하고 있다.

 

▲ 김천종합스포츠타운     © 김천시 제공

 

조용하던 도시는 대회가 있을 때마다 숙소를 예약하기 힘들 정도로 많은 외지인들이 오가며, 온 도시 전체가 크게 들썩인다. 또한, 국제 대회가 열릴 때는 다양한 국적의 외국인들이 거리를 활보하는 모습은 이젠 더 이상 낯설지 않다.

 

김천시는 2008년 스포츠산업과를 신설하면서 본격적인 스포츠마케팅을 시작한 이후 현재까지 335개의 국제 및 전국대회를 개최하였고, 연인원 200만여명의 선수와 관계자들이 다녀갔으며, 이로 인한 관광, 숙박, 지역특산물 판매 및 홍보등을 통해 1,500여억원의 지역 경제 파급효과를 거둔 것으로 분석되었다.

 

이는 타 지자체에선 생각지도 못했던 스포츠(sports)와 경제(economics)를결합한 이른바‘스포노믹스’를 일찍이 인식하고, 적극적인 스포츠마케팅 활동을 추진 해 온 결과이다.

 

이처럼, 스포츠산업은 도시이미지 제고는 물론 관광산업, 숙박업, 음식업, 농업, 교통산업 등 지역 경제 전반에 큰 활력을 불어넣는 블루오션(Blue Ocean)산업임이 틀림없다.

 

김천시가 본격적인 대회 유치를 위해 첫 걸음발을 뗀 2008년에는 19개 대회에 불과하던 대회 숫자가 9년이 지난 2016년에는 59개 대회로 늘었고, 12만명이었던 연인원은 무려 24만여명으로 늘어났으며, 84억원이었던 경제파급효과가 244억원으로 증가하는 등 비약적인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이런 양적 성장뿐만 아니라, 최다인원 참가, 최다 신기록 갱신, 최다 관중 동원을 기록하며 놀라운 질적 성장을 이룬 한해였다.

 

2016년 새해를 맞아 대한수영연맹이 개최한 첫 대회인 제6회 김천전국수영대회에서 선수와 임원 등1,500여명이 참가하면서 2011년 이 대회가 시작된 이래로 최다 참가인원을 기록함과 동시에자유형 800m 한국 신기록(8분41초09)을 시작으로 무려 171개의 대회 신기록들을 쏟아내는 등 각종 풍성한 기록들로 한국 수영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했다.

 

▲ 김천종합스포츠타운     © 김천시 제공

 

또한, 5월에 열린 한국 수영 꿈나무들의 감동과 화합의 대축제인『제45회 전국소년체전 수영경기』에서도800m 대회 신기록(8분16초88)을 시작으로 24개 대회 신기록들을 봇물 터지듯 쏟아내면서, 두 자릿수 한국 신기록을 세웠던 지난 제96회 전국체전에 이어 김천실내수영장은 다시 한 번 한국 수영의 메카로서 명성을 입증했다.

 

이는 47억여원을 투입하여 수심조정공사와 전광판교체를 하는 등 지속적인 시설개선을 통해 선수 친화적인 국내 최고의 수영장으로 거듭나려는 김천시의 부단한 노력으로 가능했다.

 

지난해 7월의 김천종합스포츠타운은 한여름 태양만큼이나 뜨거운 스포츠 열기를 뿜어냈다. ITF 김천국제남녀테니스대회(6.25~7.16)를 시작으로 KBS배 전국육상경기대회(7.1~7.5), 한중일친선육상경기대회(7.3), MBC배 전국수영대회(7.14~7.18), ATP 김천국제남자챌린저테니스대회(7.16~7.24), 대통령배전국남녀펜싱선수권대회(7.17~7.21), 전국대학테니스동아리대회(7.21~7.24),문화체육관광부장관배 전국시도대항 롤러경기대회(7.23~7.26), 교보생명컵 전국초등학교테니스대회(7.27~8.1) 등 9개 대회가 연이어 개최됐다.

 

뜨거운 7월의 스포츠 열기의 신호탄 이었던 ITF 김천국제남녀테니스대회는 단일대회인 남자 퓨처스 3개 대회와 여자 서키트 3개 대회가 잇따라 열리면서 세계 10여국 300여명의 선수와 관계자들이 참가한 가운데 22일간 테니스 코트를 달궜다.

 

이어서 열린 2016 한중일 친선육상경기대회는 각국을 대표하는 한국, 중국, 일본의 선수와 임원 등 100여명이 참가하여 우정과 화합의 대축제를 펼쳤다.

 

한중일 친선육상경기대회는 아시아 육상발전을 위하여 지난 2014년 중국에서 처음 개최하였고, 지난해 일본 오사카대회에 이어 김천시에서 열린 이번 대회는 우리나라에서 열린 역사적인 첫 대회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하겠다.

 

이밖에도 7월 한 달간 김천종합스포츠타운 일원에서는 1,500여명의 선수와 관계자들이 참가한 MBC전국수영대회를 비롯하여, 1,600여명이 참가한 KBS배 전국육상대회와 1,000여명이 참가한 문체부장관배 롤러대회, 그리고 800여명이 참가한 대통령배 전국펜싱대회 등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각 종목의 주요 대회들이 열렸다.

 

▲ 김천종합스포츠타운     © 김천시 제공

 

이처럼 연이어 굵직굵직한 대회들이 동시에 열려도, 김천시에는 지방 중소도시에서 보기 드물게, 경기장 인근 반경 2km이내에 4,500여명을 수용할 수 있는 대규모 숙박시설과 음식점 등 각종 편의시설을 갖췄을 뿐만 아니라, 원스톱 행정지원 체계 등 적극적이고, 미래지향적인 행정지원으로 대회를 원활하게 치를 수 있다.

 

한편, 2016년 한 해 동안 열린 대회들의 면면을 살펴보면, 대회 규모에 다시 한 번 놀라게 된다. 초등부, 중고등부, 대학부, 실업부 등 4개의 단위대회가 13일간에 걸쳐 열렸던 전국봄철종별배드민턴리그에는 선수와 임원만 2,500여명이 참가하였고, KBS배 전국육상대회에는 1,600여명이 참가하는 등 1,000여명의 대규모 선수단이 참가하는 수영, 축구, 육상, 배드민턴, 핸드볼, 펜싱, 농구, 롤러 등 다양한 종목의 10여개 대회가 매년 정기적으로 열리고 있다. 

 

그리고, 지난 10월 2016~2017 V리그 여자프로배구 경북김천하이패스와 IBK기업은행의 개막전이 열린 김천실내체육관에는 4천836명(대한배구협회 공식 집계)의 관중이 찾아 5천명 수용 인원의 경기장을 가득 메웠다.

 

이는 이번 시즌에 열린 13개 남녀프로배구단 개막전 중 최다 관중의 기록이며, 또한, 매 경기 때마다 2,000여명 이상의 관중이 경기장을 찾으면서, 지난 시즌에 이어 평균 홈 관중수 상위권에 오를 만큼 시민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

 

2015년 5월 연고지를 이전하고, 두 번째 시즌을 맞이하는 배구단이 이렇듯빠르게 시민들의 사랑을 받을 수 있었던 것은 김천시의 배구단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세심한 지원을 통한 밀착형 스포츠 마케팅 노력의 결과였다.

 

박보생 김천시장은“대규모 대회 개최와 전지훈련 유치로 공공 스포츠시설의 활용도를 극대화하면서, 이를 지역 경제 활성화로 연계시켜 도시 이미지 개선과 부가가치 창출 등 일석이조 효과를 거두고 있고, 앞으로도 지속적인 시설투자와 확충을 통해 더 많은 대회와 전지훈련 유치를 위해 노력할 것이며, 단순히 많은 숫자의 대회만 개최하는 것이 아니라, 문화, 예술, 관광을 연계하여 한층 더 고부가가치를 창출 할 수 있는 저비용․고효율의 대회 개최를 통해 보다 많은 시민들이 혜택을 볼 수 있는 스포츠마케팅 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