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명진의 새누리당 개혁 결국 실패

청산 대상 1순위 대통령 옹호 나서 명분 잃어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7/01/20 [07:58]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인명진 비대위원장의 새누리당 개혁이 사실상 실패로 돌아갔다. 인 위원장은 19일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새누리당 대구경북 당직자 간담회에서 “박근혜 대통령을 탄핵전까지는 징계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지금도 (대통령이)어려운 환경에 처해 있는데 당까지 나서서 징계할 이유가 없다는 것이다.

 

그는 “이미 탄핵이 진행 중인 상황에서 당원으로 잘못했느냐, 따지는 것이 뭣이 중요하냐”며 “박 대통령 징계도 못하는 게 무슨 개혁이냐고, 쇼하지 말라고 하는데 그런 비난을 받아도 박 대통령을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은 국격”이라고 했다. 인 위원장은 당원들의 “공식적인 입장이냐”는 재차 물음에 대해서도 “그렇다“면서 어떠한 경우에라도 징계는 없을 것이라고 명확하게 못 박았다.

 

▲ 인명진 비대위원장이 대구경북 지역 당직자들 앞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 새누리당 제공



그러나, 그의 이러한 입장에 대해 일부 정치권은 새누리당 당원들과는 달리 인 위원장의 개혁이 실패로 끝날 것이라고 예견했다.


지역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인명진 개혁의 출발은 뭐니 뭐니해도 인적 청산이다. 그런데 그 속도가 나지 않고 있다. 실제, 국민들이 기대했던 인적 청산이 이뤄진 것은 한 사람도 없다. 새누리당이 보수 정당으로서 다시금 부활을 꿈꾼다면 완전한 개혁이 필요하고, 그 개혁의 최일선에는 인적 쇄신이 전제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인적쇄신은 서청원, 최경환, 윤상현 의원들 외에도 더 광범위해야 한다” 며 “그럴 경우, 10여명의 인사가 더 포함되어야 하고, 그래야만 인적 청산이라고 할 수 있다”고 했다. 그는 덧붙여 “(인적 청산 대상자를) 백번 양보해 청산 대상자들을 줄인다 하더라도 최고 위에는 박근혜 대통령이 있다. 박 대통령을 건너뛰는 인적 청산은 사실상 새누리당 개혁에 아무런 효과가 없다”고도 했다.

 

그는 “친박 의원들을 청산 못하면 친박당 굴레를 벗어날 수 없듯이 박 대통령을 정리하지 못하면 새누리당은 결국은 박근혜당이라는 리스크를 계속 안고 가는 수밖에 없다”면서 “국민들을 납득시키고, 국민의 눈높이에 맞추기 위해서는 박근혜 대통령의 제명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고 강조했다.

 

탄핵 때문에 박 대통령에 대한 새누리당 내부의 징계에 대해 국민들은 잠시 함구하고 있을 뿐, 실제 국민 눈높이로 본다면 인명진식 개혁에서 박대통령은  당연히 징계 대상이라는 것. 그런 점에서 비춰볼 때 인명진 위원장이 말한 박 대통령의 징계 불가 방침은 사실상 새누리당 개혁의지가 상실된 것으로 풀이된다고 정치권 관계자는 부연했다.

 

▲ 정우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 새누리당 제공


얼마 전까지 새누리당 당원이었던 강 모씨(53세. 남)도 “새누리당이 당명을 바꾸는 데에도 지난 과오에 대한 대국민 사과가 전제되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그 보다는 흔적을 지우기 위함이라는 게 보편적 해석이다. 특히, 박근혜 대통령의 흔적을 지워야 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당명으로 대표되는 박 대통령에 대한 흔적은 지우고자 하면서도 인명진 위원장이 박 대통령의 징계절차를 밟지 않겠다는 것은 정책과 현실을 혼돈하기 때문으로 보인다”며 “새누리당이 국민들 앞에 새로이 태어나고, 국민을 위한 정당으로 탈바꿈하기 위해서는 제일 먼저 박근혜 대통령을 철저하게 지우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인명진 비대위원장의 19일 발언을 두고 보면 박 대통령에 대한 징계 절차를 아예 밟지 않겠다는 것은 아닌 것으로 풀이된다. 단지 순서라는 것인데, 새누리당 관계자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탄핵이 인용될 경우, 당 윤리위에서의 박 대통령에 대한 징계 절차는 자동으로 실시되기 때문에 굳이 인명진 위원장식 개혁에서의 성과라고 볼 수는 없다고 귀뜸했다.


따라서 이날 간담회도 겉으로는 당의 반성을 통한 화합을 위한 자리라고는 하지만, 속으로는 인명진 위원장에 힘 싣기 위한, 당내 기반을 확고히 하기 위한 쇼였다는 비난 목소리도 나왔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