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주시, 맞춤형 투자유치로 수도권 강소기업 유치

구어2산업단지 내 200억 사업비 투자, 50여명 신규고용 창출

김가이 기자 | 기사입력 2017/01/24 [16:32]

경주시, 맞춤형 투자유치로 수도권 강소기업 유치

구어2산업단지 내 200억 사업비 투자, 50여명 신규고용 창출

김가이 기자 | 입력 : 2017/01/24 [16:32]

【브레이크뉴스 경주】김가이 기자= 경주시(시장 최양식)가 찾아가는 맞춤형 투자유치 활동으로 수도권 강소기업의 지역 투자를 이끌어 냈다.

 

시에 따르면 24일 대외협력실에서 텔스타-홈멜㈜의 경주공장(자동차부품 생산) 설립에 관한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 경주시-텔스타홈멜(주) 경주공장 설립 투자양해각서 체결 모습     © 경주시 제공


이날 체결식에는 임병훈 텔스타-홈멜㈜ 대표이사, 최양식 경주시장, 박승직 경주시의회 의장, 김은호 경주상공회의소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임병훈 대표이사의 회사소개 및 투자계획 설명에 이어 투자양해각서 서명순으로 진행됐다.

 

이번에 투자될 경주공장은 외동읍 구어2산업단지 내 1만2천343㎡(3천733평)부지에 총 200억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올해 10월까지 시설투자를 완료하고 정상가동할 계획이다.

 

이번 투자를 통해 50여명의 신규 고용창출이 예상되며 수도권 기업 경주투자의 성공적인 사례를 통해 향후 수도권 기업의 경주 이전 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경주시 기업지원과는 찾아가는 맞춤형 투자유치로 수도권 강소기업을 직접 방문해 기업 맞춤형 산업입지와 인센티브 제공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한 결과 이번 텔스타-홈멜㈜의 투자를 이끌어 냈다.

 

최양식 경주시장은 “수도권 기업의 지방 투자라는 어려운 결정을 해 준 텔스타-홈멜㈜ 임병훈 대표와 임직원들께 감사드리며 성공적인 경주 정착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으며 “일자리가 있고 기업하기 좋은 경제도시를 만드는 일은 우리시의 최우선 과제로 자동차 부품, 금속, 첨단산업 등 강소기업의 유치를 통한 지역 경제 활성화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기도 평택에 본사를 둔 텔스타-홈멜㈜는 지난 1987년 설립해 2004년 독일 예놉틱 그룹의 홈멜사와 합작한 외국인 투자기업으로 중소기업협력대상, 대통령표창, 일하기 좋은 기업, 경기도 유망 중소기업 등을 수상한 기술혁신형 강소기업이다.

 

또한 첨단기술을 바탕으로 인류에 유익한 기술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사회에 공헌하고 있는 기업으로 임병훈 대표이사는 경기도 외국인투자기업협의회 의장을 8년간 역임했다.

경주시청 의회, 영천시청 의회, 한수원, 경찰등 출입합니다. 기사제보:gai153@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