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새누리당 당명 개정 “호박에 줄긋기”

박근혜 흔적 지우기..사람이 바껴야지..인적 청산 재주문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7/02/09 [15:06]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새누리당이 8일 새 당명을 자유한국당(약칭 한국당)으로 바꾸기로 한 것을 두고 지역 새누리당 당원과 일부 국회의원들 사이에서 잡음이 일고 있다.

 

곽대훈 의원(대구 달서 갑)은 노골적으로 당명을 바꾸는 것에 반대하는 입장을 내내 견지해왔다. 사람이 바뀌어야지 당명이 바뀐다고 무엇이 달라지느냐는 것이다. 그러면서 그는 이날 의총에서도 이 같은 입장과 함께 당명 개정에 반대했다. 다만, 이번 당명 개정은 곽 의원이 국회 일정으로 외국에 나간 사이에 결정된 사안이어서 더 이상의 반대 표시는 하지 못했다.

 

이름 밝히기를 꺼린 경북 지역의 한 국회의원도 “지금 상황이 당의 이름만 바꾼다고 해서 쇄신을 약속했던 인명진 위원장이 책임을 다했다고는 할 수없다”며 “추가적인 당의 인적 청산과 국민에게 다가가는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최근 친박들이 다시금 움직이는 것을 두고도 “국민들의 눈에 새누리당이 아직 정신을 차리지 못했다는 인상을 줄 수 있다. 또 대선을 준비하는 과정에도 악영향을 기칠 수 있다”며 자제를 요청했다. 이는 새누리당의 본질이 바뀌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한 비유로 해석된다.

 

당원들 사이에서도 당명 개정을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시각이 많다. 특히, 대구경북지역은 박근혜 대통령이 당대표 시절 새누리당을 만들어 놓은 만큼 지금 시점에서 당명 변경 추진은 ‘박근혜 지우기’라는 인식이 강하다. 새 당명에 대한 선호도 역시 아직은 뭐라 할 수 없을 정도로 낮다. 무엇보다 보수의 힘을 강조했다는 당의 방침과는 다른 생각을 당원들이 지니고 있는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대구시당의 한 당원은 “자유한국당이라는 이름이 보수적 냄새를 풍기는 것은 맞는 것 같지만, 이름만 보수 색채가 강하면 무엇하나. 하는 짓이 보수다워야지....”라며 “국민을 책임지는 진정한 보수를 하는 것이 먼저”라고 말했다.

 

그러나, 일부 당원들은 “처음에는 다 낯설고 그런 것”이라며 “우리 입에 감기기 시작하면 그때는 또 다를 것”이라며 지켜보자고 말했다. 그럼에도 시민들은 “호박에 줄 긋는다고 수박이 되느냐”며 “새누리당이 당명개정은 정치적 쇼에 불과하다. 또, 인명진 위원장에 걸었던 기대도 점점 그의 정치쇼에 무너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