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손학규, "바른정당 더 변해야 연대 가능"

박지원, "정체성 같아야 가능" 안철수, "연대는 대선후에"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17/02/24 [12:44]

손학규, "바른정당 더 변해야 연대 가능"

박지원, "정체성 같아야 가능" 안철수, "연대는 대선후에"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7/02/24 [12:44]

【브레이크뉴스 】이성현 기자= 국민의당의 대선 예비주자들이 자유한국당을 포함하는 대선 연대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한국당을 포함하는 연대론은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연대 움직임이 있는 가운데 유승민 의원이 민주당에 맞설 수 있는 1:1 구도를 만들자면서 그 속에 한국당까지 포함할 수있을 것이라는 주장에 따른 것이다.


국민의 당 박지원 대표와 손학규, 안철수 등 잠정적 대선 예비주자들은 유의원의 이같은 발언에 부정적입장을 나타냈다.

 

▲ 국민의당이 24일 대구에서 최고위원회의를 하는 등 민생행보에 나섰다. 사진은 최고위원회의 모습     © 이성현 기자


박지원 대표는 "후보들이 말하는 것에 대해 당이 무어라 공식적으로 말하기는 어렵다"면서도 "연대라는 것은 기본적으로 정체성이 같아야 한다"고 못을 박았다. 반대 의사를 분명히 한 셈이다. 그는 "연정은 필요하지만 그걸 하기 위해서는 결선 투표제가 필요하다"고 덧붙이면서 " (연대를 하더라도) 정체성을 가장 중시하겠지만 그런 다음 그러한 다당제에서의 합법적인 연합 연대 연정은 공개적으로 결선 투표를 통해 하는것이 맞다 "고 재차 강조했다.

 

손학규 전 대표 역시 박 대표의 발언에 공감하면서도 연대 가능성이 가장 높게 예상되는  바른정당에 대해서는 정체성과 정치 비전을 명확히 하라고 주문했다. 손 전 대표는 "어떤 정당과 연대하겠다 구체적으로 얘기하기는 어렵다"면서도 "바른정당은 박근혜 탄생 책임 있어 더 제대로 반성하고 성찰하는 모습 보여야 한다. 앞으로도 나라 개혁 국민주권 시대 여는 비전을 제시해야 한다. 그런 숙제가 제대로 될 때, 그런 국면에서 (바른정당괴의 연대도)  열려 있다"고 말했다.


안철수 전 대표도 " 연정이라는 것이 기본적으로 대선이 끝난 뒤 연립정부를구성할 때 필요한 것"이라면서 " 각자의 정책이나 컨텐츠를 가지고 승부해야 하는 상황에서 연대론으로 신문을 도배해서는 올바른 후보검증과 심판을 할 수 없다. 향후 연정이 필요할 시에 하는 것이 연대"라고 못박았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