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부산 몽니에 대구지역 정치권 "화났다"

지역 정치권은 부산의 이기주의 발상 맹비난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17/02/26 [12:47]

부산 몽니에 대구지역 정치권 "화났다"

지역 정치권은 부산의 이기주의 발상 맹비난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7/02/26 [12:47]

【브레이크뉴스 대구 】이성현 기자= 대구공항 통합이전을 두고 부산 정치권과 시민, 그리고 행정 관계자들이 연이어 방해공작을 일삼고 있는 가운데, 지역 국회의원과 정치권이 한 목소리로 부산시와 부산 정치권을 비나하고 나섰다. 대구공항 통합이전 반대도 '몽니'라고 규정했다.

 

특히, 정태옥 자유한국당 의원(대구 북구갑) 이 ‘거래소 지주회사 및 자회사 본사 부산 유치를 내용으로 한 자본시장법 개정안’에 대해 거부 입장을 명확히 하는 등 부산시가 심혈을 기울이며 준비하는 사업에 정면으로 반대 움직임을 펼치고 있다.


정 의원에 따르면 자본시장법 개정안은 한국거래소를 지주회사로 전환하는 내용으로, 새로 탄생하는 거래소 지주회사 및 자회사를 두는 게 주된 내용이다. 우리나라 자본시장의 발전을 위해 거래소를 주식회사로 전환하는 동시에 지주회사와 5개 자회사를 두겠다는 것이다.

 

그러나 부산지역 국회의원들이 이 법 (부칙 2)에 거래소 지주회사를 부산에 둘 수 있는 근거 조항을 만듦으로써 지나친 지역 이기주의에 함몰되어 가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공공기관이 아닌 주식회사인 민간회사의 본사 위치는 주주들에 의해 정관에서 정할 사안임에도 법 부칙에 명시한 때문이다.

 

▲     ©정태옥 의원

정 의원은 “부산 정치권과 부산시는 자본시장법 개정을 통한 거래소 지주회사 및 자회사 본사 유치에 사활을 걸고 있는 반면 통합대구공항조성과 관련해선 노골적인 반대 입장을 표명하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자본시장의 발전이란 큰 틀에서 개정안 공동 발의에 참여했지만 이렇게 지역이기주의에 함몰될 줄은 미처 생각을 못했다”며 만장일치의 원칙을 고수하고 있는 법안소위에서 반대의 입장을 분명히 했다. 따라서 부산시가 사활을 걸다시피 하고 있는 거래소 지주회사 및 자회사 유치에 빨간불이 켜질 것으로 전망된다.

 

정 의원은 “서병수 부산시장은 지난 20일 대구신공항이 대규모로 추진되면 영남권 관문공항이라는 김해신공항의 성격이 어떻게 되겠냐면서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이는 지난 해 영남권신공항 입지 선정 과정에서도 영남권 5개 시도 합의를 어기고 가덕도가 아니면 수용할 수 없다는 식의 불복 입장을 표명한 뒤 두 번쨰 몽니”라고 비난하면서 “부산시장 및 시민단체 등이 지역 이기주의에 편승해 무리하게 부산권 국회의원을 압박하고 있다.

 

특히, 통합대구공항 이전은 반대하면서 부산시에 유리한 자본시장법 통과를 위해선 사활을 걸고 있는 것은 크나큰 모순이다. 통합대구공항 이전과 관련된 더 이상의 도를 넘는 참견이 있을 시엔 용납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부산시가 통합신공항 이전을 두고 이렇듯 딴지를 거는 것은 자신들 역시 신공항 추진 및 확장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KDI의 용역 결과가 자꾸 미뤄지고, 일각에서는 예상수치인 3800만에 훨씬 못 미치는 2000~2500만에 그치고 있다는, 그 때문에 결과에 결정적인 요소로 대구공항통합이전에 의한 항공수요 감소가 지목되는 것 아니냐는 게 정치권의 해석이다.

 

한편, 부산시는 지난 해 영남권 신공항 입지 선정 과정에서 어는 지역이 선정이 되든 결과에 승복하기로 한 영남권 5개 광역 단체의 약속을 어기고 가덕도가 아니면 안된다며 불복 움직임을 보여 왔다. 당시 부산시는 밀양에 공항이 들어설 경우 자체적으로 가덕도에 공항을 추진하겠다는 엄포를 놓기도 했다.

 

▲ 대구시의회 공항 특위가 부산시의 대구공항 통합이전 반대 움직임을 꼼수라며 즉각 철회할 것을 경고하고 있다     ©대구시의회 제공

대구시의회, "대구공항 이전 반대 자격 없다" 부산시 맹비난

 

대구시의회도 성명을 내고 부산시를 공격했다. 시의회는 “열악한 산업여건과 만성적인 경제불황의 악순환에서 벗어나고자, 1,300만 영남지역민들을 비롯한 남부권 지역민들이 간절히 바래왔던 영남권 신공항의 추진과정에서도, 입지선정 결과발표가 임박해오자, 영남권 5개시도간의 합의도 아랑곳하지 않고,‘가덕이 아니면 무효화하는 것이 낫다’는 부산지역의 이기주의적 정치선동으로 결국 영남지역민들을 크나큰 좌절의 늪으로 빠뜨렸던 것이 불과 수개월 전의 일이, 김해공항 확장을 수용하며 소기의 성과에 도취되어 있던 그 모습도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다”며 “이제와 자신들이 생각하는 것처럼 김해공항 확장이 쉽지 않자 좌절 속에서 어렵게 새로운 방법을 모색하고 있는 대구국제공항 통합이전사업에 또 다시 재를 뿌리고 있다”고 비난했다.

 

시의회는 또 “이전에 소요되는 비용을 마치 국가의 현물지원인양 호도 하고. KDI의 수요 예측에 대한 근거 없는 의혹 제기도 서슴치 않고 있다”면서 “부산지역 일부 정치권의 대구공항 통합이전 사업 흠집내기가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는 수준”이라고 경고했다.

 

시의회는 “자기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대구통합신공항을 방해하는 언동을 한다면 결사의 심정과 모든 수단과 방법으로 강력 대응 하겠다”며 “정부는 김해공항 확장규모의 제한성을 객관적인 근거자료를 바탕으로 떳떳이 밝히고, 대구공항 통합이전사업을 예정대로 반드시 추진할 것”을 촉구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