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천시, 옥율~대룡간 도로 기공식 개최

연장 6.95㎞(너비 20m)에 1천765억원의 사업비 투입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17/03/27 [17:06]

김천시, 옥율~대룡간 도로 기공식 개최

연장 6.95㎞(너비 20m)에 1천765억원의 사업비 투입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7/03/27 [17:06]

【브레이크뉴스 경북 김천】이성현 기자=김천시는 27일 국도대체우회도로 3단계 사업인 옥율~대룡간 도로 건설사업의 기공식 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 국도대체우회도로 옥율~대룡간 건설사업 기공식 개최     © 김천시 제공

 

이날 기공식 축하행사는 박보생 김천시장, 배낙호 김천시의회 의장, 김응규 경북도의회 의장 등과 주민 약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옥율~대룡간 도로는 부산지방국토관리청에서 단계별로 추진해오던 외곽순환도로망 사업의 3단계 사업으로 오는 2023년 6월까지 연장 6.95㎞(너비 20m)에 1천765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는 도로사업이다.

 

1단계(농소~어모간) 국도대체우회도로는 총사업비 2천252억원을 투입해 2002년 착공하여 2013년 완공하였으며, 2단계(양천~월곡간)간 국도대체우회도로는 총사업비 1천23억원을 투입해 2004년 착공하여 2012년에 완공했다.

 

김천시는 3단계(옥율~대룡간) 국도대체우회도로의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하여 동구간 보상금 약105억원 중 70억원을 확보하여 보상을 독려하는 등 사업의 조기시행을 위해 부단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박보생 시장은 “국도대체우회도로(옥율~대룡) 건설공사가 완료되면 도심을 중심으로 외곽순환도로가 형성돼 기존 시가지는 물론 혁신도시나 산업단지등 어느 곳에서나 접근성이 향상된다며, 특히 김천시는 국도4개 노선의 광역교통망과 더불어 십자축철도망이 어우러진 풍부한 교통인프라를 기반으로 한 인구 30만 자족도시 건설이 보다 빨리 앞당겨 질 수 있는 만큼 시민들의 많은 협조를 당부한다”고 전했다.

 

한편 김천시는 4단계 (양천~대룡간) 국도대체우회도로 개설공사도 조기에 착수 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등 관계기관과 협의에 나설 예정이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