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제19대 대통령 선거운동 방해 세력 있나?

대구 경북서 안철수 문재인 선거벽보 훼손 등 발생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17/04/23 [20:11]

제19대 대통령 선거운동 방해 세력 있나?

대구 경북서 안철수 문재인 선거벽보 훼손 등 발생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7/04/23 [20:11]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 대선주자들의 선거운동을 방해하려는 지역민들의 위법행위가 지속되고 있다. 23일 대구에서는 특정 후보의 유세 차량을 농기구로 훼손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대구 동부경찰서는 23일 오전 동대복합환승터미널 앞에서 유세 중이던 국민의 당 차량에 난입해 난동을 누린 50대 남성을 찾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 남성은 이곳에서 선거 운동을 하던 국민의 당 대구시당 소속 3.5t 유세 차량에 뛰어올라 난동을 부리면서 미리 준비한 곡괭이로 선거 관련 영상이 나오던 LED판 등 차량 일부를 파손한 것으로 알려졌다.

 

차량에 탑승해 있던 선거운동원들은 당시 차량에서 내려 휴식을 취하고 있는 바람에 더 큰 화는 이어지지 않았다. 다만, 난동을 저지하는 과정에서 차량 담당자가 일부 손가락에 찰과상을 입었다.

 

국민의 당과 사공정규 국민의당 최고위원 겸 대구시당 위원장은 “민주주의의 꽃인 선거운동 기간 중에 이런 사태가 빚어진 데 충격”을 표명하면서 “이 사태는 민주주의를 위협하고 훼손하는 매우 중대한 범죄행위라고 규정했다.


이들은 “정상적인 선거운동을 백주 대낮에 곡괭이를 들고 방해하는 충격적인 사건으로 깊은 유감”이라면서 ”안철수 후보의 선거운동을 위축시키려 의도가 있는 것이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덧붙였다. 대구시당은 경찰과선관위가 이번 사건을 조속히 수사하고 진상을  대구시민들에게 명명백백하게 밝혀 달라“고 촉구했다.


이에 앞서 22일에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의 선거벽보가 훼손되기도 했다. 선관위에 따르면 경북 봉화군 선거연락소에 부착된 선거벽보 2장이 뜯겨지고 구겨져 선관위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구미 갑 지역에서도 문재인 후보의 선거벽보만 칼로 찢어진체 발견됐다. 더민주당은 “ 어떤 특정인이 의도적으로 행한 것이라면 관계당국은 반드시 사건 내용을 확인하고 그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전국적으로 행해지는 공직선거에서 특정 정당의 후보자가 마음에 들지 않거나, 마이크로 인한 소음 때문에 화풀이로 선거 공보물을 훼손하는 것은 선거법에 저촉되어 관련법상 처벌을 받는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