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청도군, 구제역·AI 방역 마무리 단계 돌입

구제역·AI 방역차단 마무리 총력 쏟아

김상호 기자 | 기사입력 2017/04/25 [15:36]

청도군, 구제역·AI 방역 마무리 단계 돌입

구제역·AI 방역차단 마무리 총력 쏟아

김상호 기자 | 입력 : 2017/04/25 [15:36]

【브레이크뉴스 청도】김상호 기자= 청도군(군수 이승율)은 지난해 11월 16일 충북 음성과 전남 해남에서 발생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와 금년 2월 5일 충북 보은에서 발생한 구제역 차단방역을 위해 운영해오던 거점소독시설(축협경제사업장)과 이동통제초소(소싸움경기장, 풍각 흑석 산란계농장 입구)를 4월말까지 운영하고 5월 1일자로 철거할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

 

이는 구제역이 지난 2월 23일 최종발생 후 추가발생이 없으며 조류인플루엔자는 4월 4일 최종발생 후 추가발생이 없어 농식품부의 위기단계 하향조정(심각→경계)에 따른 것이다.

 

▲ 방역 모습     © 청도군 제공

 

이에 청도군은 하향 조정된 경계단계에 준하는 방역체계를 완전 종식 시까지 유지하면서 농장소독강화, 축산농가 모임자제, 취약농가 방역강화 등 5월말까지 방역대책상황실을 운영하면서 마무리 차단방역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이승율 청도군수는 “5개월 넘게 차단방역에 적극 협조해주시고 우리군이 비발생지역으로 남게 되어 축산농가(농업인단체포함)는 물론이고 모든 군민 여러분들께 감사인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AI발생으로 전국 50개 시·군 946농장에서 가금류 3천787만수가 살처분 되었다.

브레이크뉴스 경북동부 지역 취재국장입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