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D-2, 각 당 후보들 막바지 선거운동

대부분 후보들 마지막 대구 일정 추가 할 듯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7/05/07 [11:59]

【브레이크뉴스 대구 】이성현 기자= 대선이 이틀 앞으로 다가오면서 각 당의 막판 유세도 바빠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국민주권대구선대위(상임위원장: 임대윤,김부겸)는 7일 현역의원의 대대적인 현장투입이 실시된다.

 

이날 중앙파출소앞에서 진행되는 집중유세에는 3선의 우상호 원내대표를 비롯해, 제윤경, 문미옥, 정춘숙, 오영훈, 이재정, 김부겸, 홍의락 의원 등 현역의원 8명이 합동유세를 벌인다.

 

유세 마지막날인 8일에는 문재인 후보가 대구를 직접 찾는다. 본 선거운동 첫 시작을 대구에서 했던 문 후보는 마지막 유세 도한 대구에서 매듭지으면서 대구경북 시도민들의 마음을 훔치고 이번 대선 승리를 하겠다는 각오다.

 

자유한국당은 이정식 유세단장을 중심으로 대구지역 유세를 강화하고, 시민들의 적극적인 투표를 당부할 예정이다. 홍준표 후보와 후보 부인이 지난 주 두 차례나 대구와 경북을 방문하면서 대구 대첩을 성공리에 마친 자유한국당은 대구와 경북에서 역전의 발판을 마련했다고 판단하고 있다.

 

홍준표 후보는 경남 거제와 통영, 창원, 양산을 거쳐 울산과 부산 등지에서 집중 유세를 펼친 뒤 대구를 거쳐 올라갈 것으로 예상된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뒤늦게 시작한 '걸어서 국민 속으로' 유세가 제법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안 후보는 7일 서울 명동성당과 잠실야구장, 강남역, 홍대 입구, 한강 둔치 등지를 걸으며 시민들을 마난다. 안 후보는 지난 주 동대구에서 시작해 동대구로 일대를 걸으며 대구시민들을 만났다.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는 7일 산불현장을 찾은 뒤 대구, 경북 포항을 차례로 방문해 막판 TK 민심 공략에 나선다. 탈당 사태 이후 급격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유 후보는 대구의 민심 또한 변하고 있음을 강조하면서 TK적자로서 보수 개혁을 위한 지지를 호소할 예정이다.

 

최근 그를 향한 국민적 관심은 단순히 새누리당 출신, 박근혜 전 대통령의 비서실장 출신이라는 그림자에서 벗어나 실제 국민들로부터 외면당하고 있는 대한민국 보수를 개혁해야 한다는 진정성을 인정받고 있다.

 

특히, 그 외로운 길을 굿굿하게 가겠다며 그 어떤 유혹에도 흔들리지 않을 것임을 지난 6회 TV 토론에서 보여줌으로서 국민들의 마음을 움직이는 데 성공했다는 평가다. 지난 유세에서 대구의 변화를 느낀 유 후보는 마지막  대구 유세에서 보수 개혁과 지역 정치의 부활을 위한 소신을 재차 밝힐 예정이다.

 

지난 주 대구에서 대규모 유세를 펼폈던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충남과 충북을 차례로 방문한다. 또, 경남 창원과 부산 남포동에서 시민들과 '하이파이브 게릴라 데이트' 행사를 갖는다. 대구 유세에서도 그는 대구시민들의 환대를 받았다.

 

특히, TV토론을 통해 건전한 보수의 필요성을 주장하며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를 응원했던 "굳세어라 유승민!"이라는 문구가 대구 전역에 걸린 현장을 본 그는  이날도 "유승민 후보가 잘되었으면 좋겠다"면서 보수에 의해 마음이 상한 대구시민들의 마음을 위로해 눈길을 끌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북,대구,대선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