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곽대훈, 친박 2진 후퇴하라 연일 쓴소리

자유한국당 쇄신과 개혁에 쓴소리맨 자처 초선들의 중심추 역할 하나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17/05/16 [18:17]

곽대훈, 친박 2진 후퇴하라 연일 쓴소리

자유한국당 쇄신과 개혁에 쓴소리맨 자처 초선들의 중심추 역할 하나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7/05/16 [18:17]

【브레이크뉴스 】이성현 기자= 곽대훈 의원(대구 달서갑)이 자신이 몸담고 있는 자유한국당을 향해 연일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대선이 있기 한 참전인 지난 해 하반기부터 “당(한국당)이 바뀌어야 한다. 친박의 2진 후퇴가 있어야 한다”며 조용하지만 당의 개혁을 주장해왔던 그가 최근 들어 목소리를 높이면서 조용했던 모드도 바뀌고 있는 것.

 

최근 들어 가장 강력한 의견을 피력한 것은 16일 자유한국당 초선들과의 회동이었다. 곽 의원과 초선 의원들은 이날 회동을 갖고 계파 패권주의와 선수 우선주의를 배격하자라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바른정당 탈당파들의 재입당에 대해 반발하는 친박계를 겨냥하면서 당내 분파 세력에 대한 단호한 행동을 촉구하는 내용이었다.

 

곽대훈 의원은 비록 지역구가 대구지만 자유한국당이 변하지 않고서는 올바른 정당으로 거듭날 수없다고 주장해왔다. 특히 그는 대선전부터 자유한국당의 위기를 주장했었다. 초선으로 국회에 입성해 바라본 당시 새누리당의 모습을 그는 “늘 남 탓만 하고 책임을 지지 않는 정당”으로 묘사한 바 있다.

 

그는 이날 본지와 통화에서  “멀리 보면 자유한국당의 위기는 지난 해 총선에서의 공천 막장부터 촉발됐다. 당시 제대로 책임을 지고 원인을 짚고 넘어갔다면 대통령의 탄핵도 없었을 것이고, 총선에서의 참패도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처음 국회 들어왔을 때 느낌은 위기가 발생했을 때 이 정당은 참으로 위험해 질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책임은지지 않고 늘 남 탓만 했다. 총선 참패, 탄핵, 그리고 대선 패배에 이르기까지 원인을 밝히고 그 책임을 지려는 행동이 없는 데 국민의 신뢰를 어떻게 받을 수 있겠느냐”며 “그러한 과정들을 국민 앞에 보이고 용서를 구하면서 비젼을 제시해야 국민들도 다시 봐 주 실것”이라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그런 과정으로 가는 데 있어 당내 친박의 2진 후퇴는 반드시 선행되어야 할 선결과제“라고 했다. 친박이 당권 도전에 나서거나 그런 움직임을 가정한 다른 행동들은 삼가야 한다는 것이다. 특히, 최근 최경환 의원을 중심으로 별도의 모임을 갖는 등 친박의 움직임이 현실화되는 우려감이 고조되는 가운데 당 대표를 외부에서 모셔온다는 등으로 보이지 않게 자신들의 입지를 강화하는 움직임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처하며 불가 목소리와 함께 초선 의원들이 주축이 되어서라도 단체행동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곽 의원은 비공개로 예정되어 있던 이날 모임을 “거리끼거나 숨길 이유가 없다”면서 언론 공개를 주장했다. 이날 그는 일부의 주장에 의해 정풍운동과 자중자해라는 단어를 유연한 표현으로 바꾸긴 했지만 당을 향한 비판 목소리는 더욱 강력하게 하겠다고 말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