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황리단길 주민들, 소통과 화합 위한 마을만들기 나서

마을공동체 마을투어 실시로 주민과의 소통

김가이 기자 | 기사입력 2017/06/20 [13:49]

황리단길 주민들, 소통과 화합 위한 마을만들기 나서

마을공동체 마을투어 실시로 주민과의 소통

김가이 기자 | 입력 : 2017/06/20 [13:49]

【브레이크뉴스 경주】김가이 기자= 경주시(시장 최양식)의 새로운 명소인 ‘황리단길’이 위치한 황남동에서 주민들이 스스로 소통과 화합을 위한 마을만들기에 적극 나서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시에 따르면 경주에서 일명 ‘황리단길’로 불리는 곳은 황남동의 봉황로 내남사거리에서 경주 IC로 이어지는 편도 1차선 양쪽으로 황남동 주민센터까지 이어지는 도로를 일컫는다.

 

이곳은 서울 이태원의 ‘경리단길’의 명칭을 빗대 ‘황리단길’로 사람들에게 자연스레 불리고 있으며 최근 2년 동안 젊은 층에서 SNS 등을 통해 많이 알려져 경주에서 가장 핫한 플레이스로 떠오르고 있다.

 

이에 따라 경주시에서는 (사)경주시종합자원봉사센터(이용래 이사장)가 주관하고 ㈜한국수력원자력이 후원하는 ‘23개 읍면동 친절한 경자씨 행복한 경주만들기 주민제안 공모사업’을 추진했고 여기에 황남동 주민이 제안한 ‘경주의 경리단길–황리단길 사람들’ 사업이 최종 선정됐다.

 

▲     © 경주시 제공

 

급속도로 변화하는 황남동에서 마을주민간의 소통과 화합의 자리가 줄어드는 것을 안타까워 한 주민들은 ‘황리단길’을 중심으로 문화, 역사, 예술을 테마로 하는 마을 만들기를 제안해 스스로 새롭게 다가오는 변화와 트렌드에 적응하려 애쓰고 있다.

 

이에 맞춰 경주시에서도 황리단길을 비롯한 지역의 관광다변화를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지난 16일에는 황남동 마을만들기의 일환으로 김성일 나가사키카스테라 대표의 안내를 받아 마을투어 프로그램 시범운영을 실시했다.

 

▲ 마을투어 프로그램 시범운영 모습     © 경주시 제공

 

이날 마을투어에는 장진 황남동장을 비롯해 시청과 황남동 주민센터 관계자, 경주시종합자원봉사센터가 참여하고 황리단길 구석구석을 돌아보며 주민들과 인사를 나누며 앞으로 진행될 사업에 많은 참여와 관심을 유도했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 경주시종합자원봉사센터와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황남동 마을만들기 사업 추진에 차질이 없도록 홍보, 교육 등 적극적인 지원을 통해 주민과의 소통을 늘려 나가겠다”고 전했다.

경주시청 의회, 영천시청 의회, 한수원, 경찰등 출입합니다. 기사제보:gai153@naver.com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