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종합뉴스
정치
자유한국당 박 전 대통령 사실상 제명
13일 혁신위 친박인사 탈당 권류 발표 친박 청산 신호탄
이성현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09/13 [12:2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브레이크뉴스 대구 】이성현 기자= 자유한국당이 박근혜 대통령과 선을 긋기로 하는 등 친박 청산을 선언했다.

 

한국당 혁신위는 13일 오전 그동안 내부에서 조율해 오던 박근혜 대통령의 당적문제를 매듭짓고, 최종 탈당 권유로 가닥을 잡았다. 이와 함께 친박 주요 인사 중 서청원, 최경환 의원에 대해서도 탈당을 권유하기로 했다.

 

모양새는 탈당 권유라 하지만 사실상의 출당 조치(제명)로 해석된다. 따라서, 친박 내부의 거센 반발이 예상된다. 특히, 보수 심장이라 하는 대구경북지역에서의 내부 및 당원들의 반발을  예고하고 있다.

 

한국당은 제명, 탈당권유, 당원권정지, 경고 등으로 징계 수위를 정하고 있다. 탈당 권유는 두 번째로 강력한 징계임과 동시에 제명을 위한 사전 조치라는 분석이다. 즉, 이들 세 사람이 탈당권유를 받은 날로부터 10일 이내 탈당서 제출 등 탈당 의사를 결정하지 않으면 당이 선제적으로 이들을 제명 시킬 수 있다.

 

박 대통령의 경우는 탈당에 대해 부정적인 만큼 이 조치를 받아들이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최경환 의원 역시 이미 한 차례 당원권 정지를 받은 바 있는데다, 이번 징계 조치까지 받아들이기엔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다. 결국은 스스로의 탈당 보다는 제명을 당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한국당의 이같은 조치는 박근혜 대통령의 선고 전에 선을 긋는 것이 향후 당이 받을 충격을 최소화할 수 있다는 판단 때문으로 분석된다. 서청원, 최경환 의원만 탈당 권유한 것도 전체 친박 인사들을 징계 대상에 놓으면서도 실제 이들을 컨트롤하는 핵심 인사인 두 사람의 청산을 통해 내부적으로는 의원 숫자를 챙기고, 외부적으로 영향력 행사를 최소화하는 데 초점을 맞춘 것으로 풀이된다.

 

이와 더불어 이번 발표가 친박 청산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는 분석과 함께 세 사람의 정리로 친박 청산을 매듭지을 것이라는 두 가지 전망이 나오고 있다. 당초 한국당 내부에서는 이들 세사람외에 4사람 정도가 청산 대상에 더 오르내렸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입니다. 반칙없는 사회, 그래서 모두가 행복한 세상이었으면 좋겠습니다.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자유한국당, 최경환, 서청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