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종합뉴스
환경
영대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대국민 캠페인 성황리 개최
제 15회 폐의 날 맞아 강연, 무료 폐기능검사 및 파이프 오래불기 등 이벤트 개최
이성현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10/12 [15:5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 영남대병원(병원장 윤성수)은 지난 11일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예방 및 관심 고취를 위해 권역 호흡기 전문질환센터에서 ‘제15회 폐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 호흡기전문질환센터조감도     © 영대병원 제공

 

이번 행사는 ‘건강한 숨, 행복한 삶’을 주제로 펼쳐졌으며 진현정 교수(영남대병원)가 ‘미세먼지와 호흡기 질환’, 차승익 교수(경북대병원)는 ‘COPD진단’, 김현정 교수(계명대 동산의료원)가 ‘COPD치료'를 주제로 강연을 했다.

 

또한, 150여 명의 환자 및 보호자가 참석한 가운데 파이프 오래불기 등과 같은 다양한 이벤트와 폐기능검사 및 금연 상담을 진행했다.

 

COPD는 담배 연기, 공해 등 유해 가스에 의해 폐에 염증성 손상이 발생하는 대표적인 만성 호흡기 질환으로 기침, 가래, 호흡곤란이 주요 증상이다. 중증으로 진행되면 일상생활이 어려울 정도로 숨이 차게 되고 산소 없이는 생활이 불가능해지는 경우도 있으며 고혈압, 당뇨병과 같이 꾸준한 관리가 필요하다.

 

COPD로 인한 국내 사회경제적 부담비용은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의 발표에 따르면 연간 1조 4,215억원에 달하며, 국내 사망원인 7위의 질병으로 수명과 사회적 부담을 말하는 ‘장애보전손실년수’는 남성은 7위, 여성은 3위에 해당하여 남녀 누구나 관심을 가져야 할 조기치료 다크호스 질환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권역 호흡기 전문질환센터 이관호 센터장(영남대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은 인사말에서 “국내 COPD 유병률은 흡연에 상관없이 40세 이상의 약 14%인 300만여 명으로 추정될 정도로 흔한 질병이지만 모르고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급격한 고령화와 대기오염 등으로 유병률은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국민 모두가 심각성을 인식하고 사회적 관심을 가져 주기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이사장 김영균)는 폐 건강의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고, COPD의 조기진단의 중요성을 전파하기 위해 2002년부터 매년 10월 둘째 주 수요일을 ‘폐의 날’로 지정하고 대국민 캠페인을 시행해 오고 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입니다. 반칙없는 사회, 그래서 모두가 행복한 세상이었으면 좋겠습니다.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