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지역뉴스
포항시
포항 지진 피해복구 예산 확보 총력
이강덕 포항시장이 지난 1일 국회 방문 예산 지원 요청
오주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12/03 [16:2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 이강덕 포항시장이 지난 1일 국회를 방문하여, 11.15지진으로 인한 피해의 신속한 복구를 위해 국가적인 차원에서 지원계획과 예산 지원을 요청했다고 3일 밝혔다.

 

▲  이강덕 포항시장, 정세균 국회의장 찾아 예산 확보 건의    ©   포항시 제공

 

이날 이 시장은 국회를 찾아 정세균 국회의장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김광림 국회 예결위원, 김부겸 행정안전부장관 등을 만나 지진 피해 복구와 관련한 정책 및 예산의 지원을 건의했다.

 

주요건의 내용은 ‘지진피해 건축물 철거 및 처리비용 지원‘ 등 신속한 피해지역 수습을 위한 긴급복구비를 비롯해 ‘양덕정수장 복구비’, ‘포항 북구청 복구비’, ‘용흥동 땅밀림지역 피해 복구비’ 등 항구복구비 등 추가적으로 필요한 1,200여억 원을 특별교부세 및 예비비로 지원하여 줄 것을 건의했다.

 

또한 포항지역이 지진의 안전지대가 될 수 있도록 ‘국립 지진체험안전교육장 건립’, ‘다목적 재난 대피시설 건립’, ‘건축물 내진보강 지원 사업‘ 등을 2018년 국가투자예산에 반영하여 추진될 수 있도록 요청하였다.

 

향후 포항시는 조속한 피해복구를 위해, 피해현황 집계에 누락이 없도록 조치하고, 복구계획이 확정되면 소관 부처 및 기획재정부에 사업 추진을 위한 국가예산 반영을 적극 건의할 예정이다.

 

▲   이강덕 포항시장,  김부겸 행안부 장관 만나 예산지원 건의   ©    포항시 제공

 

이강덕 포항시장은 “이번 일을 계기로 구체적이고, 세부적인 보완을 통해 더 나은 포항 건설의 기회로 만드는 한편, 피해지역을 중심으로 광범위하게 도시를 새롭게 건설하고, 내진 공법기준을 강화하여 각종 재난으로부터 선제적으로 대비하는 전국에서 가장 안전한 도시 포항을 건설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