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지역뉴스
포항시
지진으로 위축된 포항 경제살리기 동참 이어져
오주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12/07 [16:4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 지난 11.15지진 발생 이후 침체의 늪에 빠진 포항경제를 살려야한다는 목소리가 높은 가운데 중앙정부, 자치단체, 전국의 기관단체 등 각종 워크숍등 행사가 포항에서 이어지고 있다.

 

▲   행정안전부 옥회광고 담당공무원 워크숍 현장  ©      포항시 제공


 지진 발생이후 포항의 주요관광지와 동해안 최대의 전통시장인 죽도시장 등방문객이 줄어들었다. 최근 회복세는 보이고 있으나 지진발생 이전과 비교해 볼 때 40% 정도 감소된 상태이다.

 

현재 7일까지 행정안전부, 대구광역시, 경상북도를 비롯한 전국의 17개 기관단체 3천여 명이 포항에서 워크숍이나 행사를 가지거나 포항특산물을 이용하는 자체행사를 벌였다.

 

또한 행정안전부 5개 부서 800여명이 지난달 29일부터 7일까지 부서별 워크숍을 위해 포항을 찾았고 6일 바르게살기운동 경상북도협의회 회원 1,000명이 참여한 죽도시장 장보기 행사 등 기관단체 워크숍과 행사가 끊이지 않고 있다. 7일에는 1박2일로 약 200여명이 참석하는 ‘2017 하반기 옥외광고 담당공무원 워크숍’이 열리고 있다.

 

아울러 내년 1월까지 27개 기관단체 5천여 명의 각종 워크숍이나 행사가 예정돼 있다.

 

지역 상공계 관계자는 "포항에 외지인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숙박업소가 활기를 띠는 것은 지역경제회복을 위해 바람직한 현상이다"며, "지진으로 인해 얼어붙은 경기활성화에 큰 보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같은 현상은 포항시가 지진피해 복구와 지역경제살리기에 역점을 두고 지진 피해 복구에 총력을 기울이는 한편 지역경제회복을 위한 이강덕 포항시장의 담화문과 지역경제활성화 대토론회 등 포항시의 노력으로 풀이된다.

 

특히 지난달 24일 포항을 찾은 문재인 대통령의 포항경제 살리는데 중앙정부가 힘쓰겠다는 언론보도와 이낙연 국무총리,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등 중앙정부의 적극적인 지원도 힘이 됐다는 평가이다.

 

한편 포항시는 지역경제회복을 위해 공영주차장 1시간 무료주차를 지난1일 부터 한달간 실시하며, 지역상권의 전업종이 참여하는 세일행사를 오는 20일부터 기획하고 포항사랑 상품권 10% 특별할인 행사를 실시하는 등 경제회복을 위해 안간힘을 쏟고 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