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종합뉴스
사회
‘포항시민연대’ 출범부터 ‘삐꺽’ 왜?
포항경실련 후원 잔여금 으로 단체 결성(?)회원들 반발
오주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1/04 [17:1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경실련)이 사고 지부로 폐쇄 되면서 당시 회원들이 낸 후원금의 잔여금으로 또 다른 시민단체인 ‘포항시민연대’를 결성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회원들의 반발이 커지고 있다.

 

하지만 포항시민연대 관계자는 포항경실련에서 이름만 ‘포항시민연대’로 바궜다며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입장 이어서 기존 경실련 회원들과의 마찰이 불가피 할 것으로 예상된다.

 

▲ 사진은 현재 ‘포항시민연대’가 사용중인 사무실     ©박영재 기자

 

포항시민연대가 새로운 출발을 선언했다. 포항경실련은 지난달 21일 총회를 열고 단체의 명칭을 포항시민연대로 바꿔 새롭게 출발할 것을 결의했다고 최근 밝혔다.

 

포항시민연대는 "건강한 시민사회 형성을 목적으로 정의로운 지역사회 건설에 힘을 보태기 위해 시민들의 참여와 소통, 연대를 적극 실천하는 새로운 출발을 결의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기존의 포항경실련 회원들은 전체 회원들의 의사는 철저히 무시된 체 가까운 몇 사람의 야합에 의해 새로운 시민단체를 설립하는 것은 시민단체 설립 취지에도 맞지 않을뿐더러 현 집행위원장인 C씨의 사 단체에 불과하다는 입장이다.

 

특히, 일부 회원들은 포항경실련의 당시 C집행위원장이 최근 들어 수년간 회원들이 납부한 후원금 4000여만원을 회원들에게 돌려줘야 한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일부 회원들은 당시 경실련 회원들과 함께 후원금 반환을 위한 법적 검토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당시 포항경실련지부 집행부였던 P씨는 “중앙경실련과 연대해 수십 년간 지역을 대표하는 사회단체로 자리 매김 해 왔지만 C집행위원장이 이 단체를 맡으면서 경실련이 사고 지부가 되고 많은 회원들이 탈퇴 했음에도 본인의 잘못은 모르고 당시 집행위원장이란 이유로 전횡을 일삼고 있는 것은 독단” 이라고 말했다.

 

P씨는 또 “회원들과 한마디 협의도 없이 포항경실련의 후원금을 본인이 가져가 그 돈으로 다른 단체를 만든다는 것은 돈을 돌려주지 않겠다는 심보가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 A씨는 “이 문제는 비상대책위가 꾸려졌을 당시 해결됐어야 하는 문제지만 여러 가지 사정상 그렇지 못한 것이 이같은 논란을 불러온 측면이 없지 않다. 지금이라도 포항경실련의 잔여금이 있다면 전체 회원들의 의견을 물어 해결하고 새롭게 시작 하는게 맞다”고 말했다.

 

실제로 경실련중앙위원회 Y씨는 본지기자와의 통화에서 “사고지부로 확정되고 폐쇄가 되면 남은 회비와 공금은 회원들과 협의 후 사회에 환원하거나 회원들의 뜻에 따라 쓰여 져야 하는 게 사회적 통념”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를 “강제할 규정은 없다”고 덧붙였다.

 

이에 C 집행위원장은 “중앙경실련과 포항경실련은 사업자가 다른 엄연히 다른 단체이기에 관계가 없다”는 답변만 되풀이 했다.

 

이와함께 포항시민연대 집행부 구성이 대표성이 떨어진다는 회원들의 주장에 대한 확인을 위해 출범에 관여한 임원 명단 공개를 요청했지만 “아직 집행위원이 다 꾸려지지 않아 공개할 수 없다”고 말해 졸속 추진 의혹을 더하고 있다.

 

한편, 포항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1992년 9월 창립 이래 해산과 재창립을 이어오다 경실련의 제반 규약과 규정 등을 지키지 않는 조직 운영 등으로 지역 사회에 미친 부정적 영향과 시민단체로서의 정체성 위기 등을 고려해 지난해 2월 17일 사고지부로 최종적으로 지정돼 역사 속으로 사라진 단체가 됐다.

 

광고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실련, 포항경실련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