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종합뉴스
사회
"포항시 30억들여 大鐘 만들때 인가"
민주당, “온 국민이 지진피해 복구에 보내준 성원에 대한 배신”
박영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1/08 [16:0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브레이크뉴스 포항】박영재 기자=포항시가 장학금 재원인 지역협력기금 30억원으로 재야에 타종할 희망대종 제작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포항시남구울릉군지역위원회(이하, 민주당, 위원장직무대행․장재봉)가 8일 논평을 내 이 사업의 중단을 촉구했다.

 

민주당은 "온 국민이 포항 지진피해 복구를 위해 정성을 보태고 있는 시기에 지역협력기금 30억원을 투입해 희망대종을 제작하겠다는 것은 포항시민을 염치없는 존재로 만드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 우리 포항은 과거에 겪어보지 못한 지진으로 인한 피해를 극복하기 위해 모든 시민의 힘을 모으고 있고, 포항시민이 겪고 있는 어려움을 돕기 위해 온 국민이 의연금을 모아 복구에 작은 정성이라도 보태고 있는 시기에 시급하지도 필요하지도 않은 종을 만드는 일에 장학금 재원으로 쓸 수도 있는 지역협력기금을 투입하겠다는 계획은 온 국민이 보내준 정성과 성원을 배신하는 비난받아 마땅한 부끄러운 일"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포항시는 희망대종 제작 계획을 즉각 백지화하고 53만 포항시민과 온 국민에게사과해야 마땅하다"고 덧붙였다.

 

같은날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도  이같이 지적이 나왔다. 민홍철 최고위원은 "흥해실내체육관 등에 거주하는 이재민만 500명이 넘고 위험판정 건물이 늘어나는 등 시민들이 여전히 지진 피해로 신음하고 있는 데 수십억짜리 대종 제작이 시급한일이냐고 시민들은 질타하고 있다"고 말했다. 

 

민 최고의원은 (포항시의) "재원의 활용에도 문제가 있다"며 "시 금고로 지정된 대구은행이 기탁한 지역협력기금은 그동안 불우한 환경 속에서도 우수한 성적을 거둔 고등학생과 대학생들의 장학금으로 활용됐던 재원이었다고 한다. 주민의, 주민을 위한, 주민에 의한 지방자치가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이런 한탕주의식 사업은 반드시 사라져야 한다"고 지적한 것으로 전해졌다.

광고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