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인선 취임 100일, ‘DGFEZ - 3대 경영방침’ 제시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8/02/07 [17:44]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이하 DGFEZ) 이인선 4대 청장이 지난 2일 확대간부회의에서 “개청 10년차인 올해 2018년은 ‘새로운 10년’을 준비하는 한 해가 돼야 한다”며 취임 100일의 포부를 밝혔다.

 

▲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 이인선 4대 청장     ©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 제공

 

특히 “내부소통-네트워킹-현장밀착의 ‘내실경영’ 을 통해 대구·경북 투자유치 활성화의 물꼬를 트자”고 강조했다.

 

내부소통 

이인선 청장은 최근 새로 전입 해 온 대구시청 공무 원 11명과 경북도청 전입 직원 15명과 오찬을 갖고 “대구경북 투 자유치의 최일선에서 활동하려면, 조직의 존재이유에 대한 이해와 함께 투자유치 활동에 걸맞는 자기계발은 필수”라고 말했다.

 

또 “조직의 내부역량을 외부로 뿜어내자면 내부소통이 가장 중요한 만큼 2월중 조직개편을 끝내 여러분들이 역량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는 조직으로 만들겠다”며 조직개편에 대한 직원들의 호응을 유도했다.

 

네트워킹 

이 청장은 이날 회의에서 수도권 기업의 대구·경북 투자를 이끌어 내기 위해 대구·경북 서울사무소를 통한 출향인사와의 네트워킹도 당부했다. 아울러 “새로운 기업을 유치하는 것 못지않게 입주기업에 대한지원·관리가 우리 청의 대외이미지를 결정한다”면서 “지난 연말 선보인 ‘DGFEZ NIGHT’와 같은 사후관리를 통해 8개 지구 내 입주기업의 애로를 꼼꼼히 챙기는 세련된맞춤지원 서비스를 선보이자”고 덧붙였다. 

 

2018년 중점과제로는 ‘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한불상공회의소(FCKKI)’ 등 국내의 외국기업 단체와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기관전담 PM제를 도입하고, 산업별로 미국·프랑스 등 현지기업과의 접촉과 연계를 활성화하는 등 해외기업과 대구·경북 소재기업 간합작투자에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현장밀착 

이 청장은 이와 함께 전 직원 110명이 똘똘 뭉쳐서 ‘개발-민원-유치’의 각 분야에서 현장과 밀착하는 내실경영에 동참해 줄 것을 적극 주문했다. 2018년에는 이를 위해 전국 7개 경제자유구역 가운데 ‘성과평가 2위 달성’ 등 성과중심에 초점을 맞추고, ‘우수부서 시상’ 등 동기부여를 통한 목표관리로 현장밀착의 내실경영을 견인해 나갈 방침이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