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종합뉴스
정치
김동식 전 김부겸 의원 보좌관, 시화집 '동행' 출판 기념회
박성원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2/12 [22:3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브레이크뉴스 대구】박성원 기자= 김동식(53세) 전 김부겸 국회의원 보좌관이 12일 '동행’이라는 시화집을 내고 출판기념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 김부겸 국회의원의 정책특보를 역임한 김동식 전 보좌관이 2월 11일 출판기념회를 열고 북콘서트를 진행하고 있다.     © 김동식 제공

 

시화집 '동행'은 김동식 전 보좌관이 시를 쓰고 이명원 화가가 그림을 그렸다. 첫 시집 ’파도가 없으면 바다는 죽는다‘(2014)에 이어 출간한 ’동행‘에는 총47편의 시와 그림을 실었다.

 

시화집 ‘동행’에는 시대와 이웃의 아픔, 부정에 대한 저항, 자연의 법칙과 변화에서 얻은 삶의 교훈 등 한 개인이 살면서 부딪힐 수 밖에 없는 경험에 대해 농익은 성찰이 담겨있다.

 

김동식 전 보좌관은 자신이 경험한 일용직 노동자의 경험을 떠올리며 “건설현장에선 가르치려 들면 안 됩니다. 함께 부대끼고 느껴야 합니다 역지사지의 마음으로 같이 가야 설득할 수 있습니다. 인간관계에서 가장 중요한 건 신뢰와 책임입니다.”라며 "‘동행’이 삶의 중요한 교훈"이라고 강조했다.

 

그림을 그린 이명원 화가는 “김동식의 시와 이명원의 그림이 맞닿는 소중한 시간에 감사한다”며 “시와 그림의 ‘동행’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시화집 '동행' 표지     © 김동식 제공

 

김 전 보좌관은 “사람의 삶을 따뜻하게 하는 게 치(治)라면, 예(藝)와 다르지 않다”며 “시대와 이웃과 동행하는 명예로운 삶을 살겠다”며 굳은 각오를 내비쳤다.

 

김동식 전 보좌관은 김부겸 국회의원의 정책특보와 대구참여연대 집행위원장, 수성구자치분권협의회 위원 등을 역임하고, 올 6월 지방선거에서 더불어 민주당 소속으로 대구 시의원에 출마할 예정이다. 

대구시, 금융, 사회담당 입니다. 기사제보: raintoorain@gmail.com
광고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