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종합뉴스
정치
기초·광역의회 의장출신 같은 지역 의원 출마 못한다
경북 포항 이칠구 전 의장 문명호 현 의장 지역구 이동 불가피
오주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3/07 [08:5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기초·광역의회 의장출신 의원들은 같은 지역선거구에서 기존의 의원으로 출마하는 것을 불허한다고 밝혀 주목된다.

 

홍 대표는 지난5, 여의도 당사에서 가진 제7회 지방선거 시·도당 공천관리위원장 임명장 수여식에서 (기초·광역의회 의장출신 의원들의 같은 지역선거구 출마는)“국회의장을 지내고 다시 국회의원에 출마하는 것과 똑같기 때문에 현지역구에서 출마를 하면 안된다고 선을 그었다.

 

이날 홍대표는 기초의회 의장을 지내다면 광역의원에 출마하고, 광역의회 의장을 했으면 이후에는 기초단체장에 출마하는 것이 맞다면서 이같은 출마 제한 조치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6.13 지방선거를 불과 60여일을 앞두고 자유한국당의 이 같은 결정에 경북 포항지역에서도  현직 기초·광역의원의 의장출신 지역구이동이 불가피하게 됐다.

 

그중 포항 북구 흥해읍 시의원 출신으로 제6대 포항시의회 전·후반기 의장을 지낸 이칠구 전 의원과 현 포항시의회 의장을 맡고 있는 문명호 의원이 이 출마제한 조치에 해당된다. 하지만 이칠구 전 의원은 지난8일 일찌감치 경상북도의회 포항시 제3선거구(죽도, 중앙, 도호동)출마를 선언한 상태다.

 

문명호 의장도 광역의회로 진출을 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지만 아직 구체적인 계획을 밝히지 않고 있지만 관역의회로의 지역구 이동이 불가피해졌다.

 

광고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