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종합뉴스
정치
이강덕 포항시장, "사실과 다른 보도로 명예훼손" 언론사 고소
삼일화물터미널 부지 용도변경 관련, 한국당 강석호 의원과 밀착 의혹 제기
오주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4/11 [13:5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 이강덕 포항시장이 사실과 다른 내용을 보도한 서울지역 한 언론사 관계자 2명을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경북 포항남부경찰서에 고소했다고 10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담당자 배정 후 적법한 절차에 따라 수사를 진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지난 4일자 W** *****이란 언론사는 “재난 지역으로 분류돼 중앙당에서 전략 공천하기로 결정된 이강덕 포항시장 공천을 경북도당 공천심위가 하려는 것은 공심위원장인 자유한국당 강석호 의원과 이강덕 포항시장 과의 밀착에 따른 것”이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하지만 이 시장은 자유한국당 중앙당에 의해 단수후보로 내정됐다.

 

이 언론은 또 지난 2015년 6월, 포항시 남구 대잠동 옛 삼일화물터미널 부지가 준공업지에서 주거지로 용도변경이 된 것에 의심을 품었다.

 

"그동안 포항시가 여러 공업지역들에 대해 한 번도 용도변경을 해 준적이 없는데 유독 이 지역에만 용도변경을 허락한 배경과 매각과정에서의 일련의 행동들 역시 이강덕 현 시장과 강석호 위원장의 담합에 의한 것”이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특히, 이같은 “담합을 통해 ㈜삼일은 용도변경이 결정되기 이전인 2014년 5월 이미 경남지역 아파트 시행사와 630억원에 매매계약을 체결했고 630억원은 2015년 1월의 시가총액(352억원)의 2배에 육박, 당시 시가총액 400억원 보다 200억원이상 많았다. 용도변경을 자신하지 못했다면 있을 수 없는 계약이 이루어진 것”이라고도 했다.

 

“공업지역이 유지된다면 250억도 되지 않을 땅이 630억원까지 뛰어 오른 배경에는 용도변경이라는 단서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결국 “강석호 위원장 일가의 삼일을 위한 특혜가 있었고 이 특혜에 배경에는 이강덕 포항시장과 강석호 위원장 사이의 밀약이나 담합이 있었던 것이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일고 있다”며 결국 이같은 “유착으로 이강덕 포항시장 공천을 경북도당 공천심위가 하려는 것”이라고 추측했다.

 

당시 이 언론은 해당 기사를 쓴 기자의 이름조차 기명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문제가 되자 해당기사는 홈페이지에서 사라졌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광고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