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경제/산업
포스코 스틸빌리지, UN 지속가능발전 선도모델 선정
UN, 포스코 사회공헌활동 193개 회원국에 모범사례로 권고
박영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4/11 [17:5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브레이크뉴스 포항】박영재 기자= 포스코 스틸빌리지 프로젝트가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선도모델로 선정됐다고 포스코가 11일 밝혔다.

포스코에 따르면 UN은 11일(한국시각) 뉴욕에서 열린 제 51차  인구개발위원회에서 UN지원SDGs한국협회가 제출한 포스코  스틸빌리지 프로젝트 의견서에 대해 이 프로젝트를 지속가능발전목표 선도모델로 승인하고 공식의견서(Written  Statement)를 채택했다.

포스코 스틸빌리지 프로젝트는 열악한 환경에서  거주하는 사람들에게 포스코그룹의 철강소재와 건축공법을 활용해 주택이나 다리 등을 만들어주는 포스코의 대표적 사회공헌 활동이다.

▲ 11일 뉴욕에서 열린 제51차 UN 인구개발위원회에서 의장이 포스코 스틸빌리지 사례 등 공식의견서를 소개하고 있다.     © 포스코 제공


포스코 스틸빌리지 프로젝트가 지난해 11월 UN의 지속가능발전목표 우수 사례로 등재된 데 이어 이번에 UN지속가능개발 선도모델로 공식의견서에 채택된 것은 포스코의 지구촌 주거 빈곤 해결 노력이 전세계에서 높이 평가받고  있음을 보여준 결과다.

UN은 포스코 스틸빌리지 프로젝트를 193개 전체 회원국에 모범사례로 권고하며 공식의견서는 영어·불어·스페인 총 3개국어로 번역되어 UN문서로 영구 보관된다.

포스코 권오준 회장은 “UN공식의견서 채택은 포스코가 지난 50년간 사회적 책임 실현을  위해 회사 가치를 사회적 가치(Social Value) 창출로 이어가고자 하는 노력의 결실”이라며 “앞으로도 UN의  지속가능발전목표 이행 등 더 나은 세상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UN경제사회이사회 산하 인구개발위원회는 미국?중국?러시아 등 주요 47개국의  장관급 대표들이 참석하며 강제이주 예방 정책, 여성의 건강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는 e-Health 시스템 등 올해 20개 사례를 공식의견서로 채택했다.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