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6.13지방선거 출마자 저출산 대책 미흡

박성원 기자 | 입력 : 2018/04/26 [12:08]

【브레이크뉴스 대구】박성원 기자= 국가적으로 ‘저출산’이 재난이라고 까지 표현하는 상황에 어쩌면 이러한 것은 사회가 만들어낸 당연한 결과가 아닐까하는 생각이 드는 제보를 받았다.

  

▲ 동구육아종합지원센터 회원가입 페이지에 '동구관내 지역주민만 센터 이용가능'이라는 문구가 빨간 테두리안에 기재되어 있다.     © 동구육아종합지원센터 홈페이지

 

동구와 북구의 접경지역에 사는 북구주민 P씨(40대, 여성)는 최근 아주 황당한 일을 겪었다고 전해왔다. P씨에 따르면 동구육아종합지원센터가 인근에 있어 자녀들 2명을 데리고 이용하러 갔더니 동구주민이 아니면 이용할 수 없다는 답변만 듣고 결국 돌아왔다고 한다.

  

P씨는 “대구에 육아종합지원센터가 달랑 2개 뿐인데 가까운 곳에 있어 아이들과 체험실을 이용하려고 갔는데 같은 주민이 아니면 이용을 할 수 가 없다는 말에 아주 답답했다”고 토로했다.

  

동구육아종합지원센터 담당자는 “상부에서 지침이 같은 구 주민만 이용할 수 있게 내려 와서 방법이 없다”고 답했다.

  

그런데 각 지역의 육아종합지원센터를 관리감독하는 중앙육아종합지원센터의 답변은 “각 지자체에서 비용을 대어 운영하는 것이기 때문에 이용부분에 대해 저희가 이렇게 해라, 저렇게 해라 할 수 가 없다”며, “운영에 대한 것은 운영비를 내는 지자체장과 협의해 결정한다”고 답변해 입장이 달랐다.

 

또, 동구육아종합지원센터 담당자에게 “동구 주민들이 이용을 너무 많이 해서 다른 주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여지가 없다면 다른 지역 주민들의 이용을 제한 하는 것은 이해가 간다. 하지만 이용자가 너무 많아 다른 주민이 이용할 수 없는 상황은 아니니 상부에 이런 민원이 들어왔으니 이용제한에 대한 개정을 제안해 볼수 있지 않냐”고 물었다.

  

이에 대해 동구육아종합지원센터는 “동구 주민이 우선이지만 지자체간의 협의가 있다면 개정여지가 있다며 운영위원회에 제안을 해보겠다“라고 답해 추이를 지켜볼 일이다.

  

6,13 지방선거가 이제 45일 남은 시점에서 국가적 재난인 ‘저출산’문제를 해결하겠다고 후보들이 한결같이 말하지만 구체적으로 어떻게 하겠다는 내용은 없어 시민들이 답답해하는 상황이다.

 

대구시장 후보자들과 각 구군청 지자체장 후보들은 유권자들에게 ‘저출산’문제를 해결할 구체적인 방법을 제시할 수 있어야 한다. 대구 취수원 문제처럼 ‘육아’는 ‘저출산’과 직접적인 연관관계가 있다.

 

전국의 육아종합지원센터 상황은 서울은 27개소, 광역시중 부산은 6개소, 대구는 2개소, 인천은 5개소, 울산은 5개소, 광주와 대전은 각각 1개소로 대구의 경우 추가 설치가 절실한 상황이다.

 

또한, 대구 각 구군별로 설치가 되더라도 각 지역의 접경지역의 주민들 때문에라도 육아종합지원센터 이용에 관한 부분은 협의가 필요한 상황이다. 가까운 곳을 두고 다른 구라는 이유로 먼 곳을 이용해야 하는 문제가 있기 때문이다.

  

제보를 한 북구의 P씨(40대 주부)는 "육아종합지원실은 아이들이 놀 수 있는 체험실도 있지만 육아와 관련한 부모교육과 육아의 어려움을 전문가와의 상담을 통해 지원하고 있다. 누구나 육아의 어려움을 겪지만 도움을 받는 것이 쉽지 않다. 각 지역에 육아종합지원센터가 생긴다면 육아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구시, 금융, 사회담당 입니다. 기사제보: raintoorain@gmail.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