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원자력연구원 '폐기물 무단처분'혐의 조사 중

"서울연구로 해체과정서 폐기물 등 절취‧처분했다" 제보에 따라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8/05/09 [17:16]

【브레이크뉴스 경북 경주】이성현 기자=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강정민, 이하 원안위)는 한국원자력연구원(이하 원자력연구원)을 대상으로 방사성폐기물 무단처분 혐의에 대해 조사 중이라고 9일 밝혔다.

 

▲ 원안위     ©

 

원안위는 원자력연구원 소속 직원이 서울연구로 해체과정에서발생한납 폐기물 등을 절취‧처분하였다는 제보를 지난 1월말 접수함에따라지난 2월부터 조사에 착수하였으며, 2018년 5월 9일현재 금, 구리전선, 납 차폐체 등 서울연구로 및 우라늄변환시설 해체과정에서발생한 폐기물이 무단 처분되거나 절취‧소실된 사실을 확인했다.

 

우선, 우라늄변환시설 해체과정에서 발생한 구리전선 약 5톤이2009년경 무단매각 되었으며, 해당시설에 설치되어 있던 금(金) 재질의 패킹(공정 온도 유지용, 약 2.4kg~5kg 추정)이 2006년을전후하여절취‧소실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서울연구로 해체과정에서 발생한 납 차폐체 17톤, 납 벽돌폐기물 약 9톤 및납재질 컨테이너 약 8톤 등 현재 소재 불명인 납에 대해 조사를 진행 중이다.

 

한편, 원자력연구원은 2010년 핵연료제조시험시설리모델링으로발생한 해체 폐기물을 해당 시설 창고에 무단 보관하고도폐기물 처리가 완료된 것처럼 해당과제 보고서를 허위로 작성하였으며,이 과정에서 핵연료물질 사용변경허가 규정도 위반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대전 원자력연구원으로 운반된 서울연구로 냉각수 폐기물저장용기 39개 중 폐기물로 처분되거나 다른 시설에서 사용 중인 37개 공(空) 드럼이외의소재불명인 2개 공(空) 드럼 보관‧처분현황에 대해서도현재 조사하고 있다.

 

원안위는 현재 소재불명인 금, 구리전선, 납 폐기물 중 상당량이 원자력연구원소속 전‧현직 직원 등에 의해 절취‧매각된 것으로 보고 조사를진행 중이며,

 

추가적인 조사를 통해 무단 처분된 양, 시기 등을 보다 구체적으로 특정한 후, 위반행위 혐의자는 검찰에 수사의뢰 또는 고발하고, 원자력연구원에 대해서는 원자력안전법에 따른 행정처분을 추진할 예정이다. 원안위는이번 조사를 통해 원자력연구원이 실제 보관하고 있는방사성폐기물 양과 기록상의 폐기물의 양에 차이가 있음을확인함에따라 향후 이번 조사와는 별개로 원자력연구원 폐기물 관리현황 전반에대한점검계획을 수립하여 확대 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