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정치
대구 동구청장 배기철 후보, 새로운 동구건설의 청사진 제시
이성현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5/14 [11:2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 자유한국당 배기철 동구청장 후보가 동구를 4개의 권역으로 나누어 개발하는 공약을 발표했다.

 

지난 13일 배기철 후보는 “동구는 동서로는 금호강이 흐르고 그 가운데를 동대구로가 가로지르고 있다. 이 경계를 중심으로 팔공산권역은 ‘문화관광동구’, 안심지역과 신서혁신도시를 중심으로 ‘혁신동구’, 도시재생이 필요한 구도심을 중심으로는 ‘재생동구’, 동대구역세권은 ‘스마트동구’로 나누어 각 지역의 특색에 맞는 개발을 추진시킬 방침”이라고 밝혔다.

 

관광, 휴식, 쇼핑을 한 번에 즐기는 체류형 명품관광지를 조성하는 ‘문화관광동구’와 벤처타운개발과 창조지원센터가 들어서는 동대구 역세권 지역의 ‘스마트동구’, 동구를 주거·상업·문화시설이 갖춰진 복합신도시로 만드는 ‘혁신동구’, 쾌적하고 살기 좋은 으뜸도시를 건설하는 ‘재생동구’까지, 동구를 비약적으로 발전시킬 청사진을 제시했다.

 

배기철 후보는 “동구는 현재 정체냐, 발전이냐의 기로에 서 있다. 지금까지 정체만 계속해왔던 동구를 4개 권역으로 나누어 각 지역 특성에 맞게 개발해서 새로운 인구와 뛰어난 인재가 유입되는 곳으로 만들겠다. 동구경제에 젊은 피를 수혈하겠다”고 다짐했다.

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광고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