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허대만 포항시장 후보, “포항 먹고 사는 문제, 최우선 해결”

오주호 기자 | 입력 : 2018/05/31 [16:12]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 허대만 더불어민주당 포항시장 후보는 31일 공식선거운동 첫 날 죽도시장에서 합동출정식을 갖고 본격적인 선거행보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허 후보는 “오랫동안 함께 일해 온 사람들이 대통령, 총리, 장관이 되어 대한민국을 이끌고 있는 만큼 포항의 먹고 사는 문제 해결을 위해서 이번에는 저를 도구로 활용해 달라”며, “변화를 바라는 시민들의 요구를 무겁게 받들어 경제적·사회적·정치적으로 총체적 위기에 놓인 포항을 반드시 기회의 포항으로 바꾸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     © 허대만 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 날 죽도시장에서 합동출정식을 갖고 있다.

 

그는 “남북평화시대는 포항에 새로운 기회를 줄 수 있다”고 “당선되면 포항은 다가오는 통일경제시대에 타 도시와의 경쟁에서 앞장설 수 있도록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북한을 방문해 포항을 신북방경제 거점도시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30년 동안 포항의 오랜 묵은 숙제들 해결하라고 한 정당에 맡겨놓았지만 제대로 해결된 것이 하나도 없다”고 지적하며 “영일만대교, 블루밸리산업단지, 경제자유구역 등 10년 이상 제자리걸음을 걷고 있는 국책 사업들을 집권여당의 힘으로 임기 내 반드시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