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허대만 포항시장 후보, “15년째 제자리 이.통장 수당 인상”

지방분권 대비, ‘읍면동장 공모제’, ‘주민세 직접시행’ 시범 추진

오주호 기자 | 입력 : 2018/06/03 [14:55]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 허대만 더불어민주당 포항시장 후보는 3일 보도자료를 통해 다가오는 지방분권시대 지역 역량 강화를 위해 혁신읍면동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     © 허대만 포항시장 후보

   

허 후보는 혁신읍면동 추진 내용 중 이·통장 수당과 관련해 “현재 지급되고 있는 이·통장 수당은 2003년 김두관 행자부장관 재직 시 인상된 이후 제자리에 머물고 있다”며 “정부의 지방분권 정책에 따라 지방자치 일선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이.통장의 수당을 현실에 맞게 추진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그는 “행안부 장관 정책보좌관 재직 시 이·통장 수당 현실화를 위해 수당 자율제 또는 수당 인상안을 내용으로 한 행안부 지침 변경안을 논의했다”며, “어떤 방식이든 수당 인상을 위한 법적 근거가 마련되는 만큼 인상을 통해 주민을 대표하는 이·통장들이 보다 적극적인 역할을 할 수 있게 지원하겠다”고 설명했다.

 

허 후보는 수당 현실화 외에도 ‘읍면동장 공모제’, ‘주민세 직접시행’ 제도 등 혁신읍면동 시범추진을 통해 정부의 지방분권 정책 시행에 선제적 준비와 선도적 실시로 포항을 주민참여자치의 선구적 도시로 만들어 정부가 주목하는 도시, 포항이 되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