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원안위, 한수원(주)에 과징금 58억 5천만원 부과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8/06/28 [16:26]

【브레이크뉴스 경북 경주】이성현 기자=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강정민, 이하 원안위)는 28일 제84회 원자력안전위원회를 개최해 가동원전에 설치된 안전등급밸브에서모의후열처리 및 충격시험 요건을 위반한 한국수력원자력(주)에게 과징금 58억 5천만원을 부과하는 행정처분(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원안위는 신월성 2호기 정기검사 과정에서 모의후열처리 및 충격시험 요건 불만족을 처음으로 확인(2017년.12월)한 이후, 전 가동원전 안전등급밸브를 대상으로 확대 점검한 결과, 모의후열처리 요건은 10개 호기 45개 밸브, 충격시험 요건은 11개 호기 136개 밸브에서 만족하지 못함을 확인했다.

 

이에 한수원은 해당 요건 불만족 밸브는 새로운 부품으로 교체하거나 대표시험을 거쳐 시험성적서를 재발급하는 등 관련 기술요건을 만족하도록 조치하고 있다.

 

또한 정지중인 원전은 재가동 전에 조치완료하고, 운전중인 원전은 해당밸브로 인한 운전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하여 안전성을 확인 한 이후 차기 정기검사 기간에 조치완료 예정이다. 

 

아울러 향후 유사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계약·인수·시공 단계별로 점검을 강화하고, 관련 담당자들에 대한 교육·훈련 및 자격요건을 강화하는 등 재발방지대책을 추진 중이다.

 

한편 이번 과징금은 원안위 출범 이후 부과된 가장 큰 규모의 과징금으로서,원자력안전법 시행령 개정에 따라 2014년 11월 22일 이후의 위반행위에 대해서는 상향된 과징금 부과기준이 적용됐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