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상주시
황천모 상주시장, 농정현장의 목소리 들어
이성현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7/12 [11:5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브레이크뉴스 경북 상주】이성현 기자= 상주시는 지난 11일 황천모 상주시장이화산동 스마트팜 첨단온실(농업회사법인 새봄)을 방문해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했다고 12일 밝혔다.

 

▲ 황천모 상주시장 농정현장 방문     © 상주시 제공

 

이번 현장 방문은 농업 정책 홍보와 농업 현안을 청취하기 위한 것으로 황 시장은 시 농업정책과장 등 실무진과 함께 현장을 방문해 현장의 애로사항 해소에 나섰다.

 

화산동소재 농업회사법인 새봄은 48명의 직원들이 5ha의 유리온실에서 토마토를 생산하는 스마트팜 유리 온실이다. 스마트팜 유리 온실은 비닐 온실 대비 70%이상 에너지 절감과 50%이상의 인건비 절감 효과가 있다.

 

▲ 황천모 상주시장 농정현장 방문     © 상주시 제공

 

특히, 직원 대부분이 화산동, 중덕동 등 인근 주민으로 농촌 일자리 창출과 지역 고용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황천모상주시장은 “ ‘현장에 답이 있다’ ”며 “이번 방문을 시작으로 수시로 농업 현장을 찾아 애로사항을 직접 청취하고 이를 해소하는 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 ”라고 말했다.

 

 

 

 

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광고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