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사회
줄줄세는 시민 혈세 눈 감은 포항시
해도동 포항운하 ‘여름철 안전 물놀이 체험’사업 사익 추구 의혹
오주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8/06 [16:3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경북 포항시 해도동 포항운하 ‘여름철 안전 물놀이 체험’사업(무료)이 사익을 위한 사업으로 전락되고, 이마저도 편법으로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를 관리 감독해야할 포항시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특히, 자부담에 대한 법적 구속력이 없는 민간경상사업보조라고 하지만, 특정 단체에 자부담 없이 지원한 것은 특혜라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여기에는 당시 지역구 시의원의 입김이 작용했다는 의혹 까지 불거졌다.

 

▲ 해도동 포항운하 ‘여름철 안전 물놀이 체험’시설     © 오주호 기자


이 사업은 매년 포항시가 2억 원의 시비를 해도동청년회에 보조해 2017년부터 여름철 지역 어린이들의 물놀이 공간 확충을 위한 공익 목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운영자가 사업장내 매점을 설치하고 수익사업을 하는가 하면, 이용객들에게는 일체의 먹을거리 반입을 금지하고 있어 당초 운영취지를 크게 벗어나고 있다는 지적이다.

 

포항시는 운영자를 해도동청년회로 지정하고 예산을 지원하고 있다. 하지만 해도동청년회는 개인 사업자에게 다시 위탁해 운영한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이에 대해 청년회 관계자는 “현재 운영자 K씨는 청년회 회원 겸 사업자로 전혀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또 “매점에서 발생하는 수익은 지역사회에 어려운 이웃을 돕는 일에 사용한다”고 덧붙였다.

 

▲ 해도동 포항운하 ‘여름철 안전 물놀이 체험’시설내 매점     © 오주호 기자


음식물 반입 불가에 대해 운영자 K씨는 “지난해 한 이용객이 과일을 반입해, 요지에 발가락이 찔리는 사건으로 음식물 반입을 금지하고 있다”며 해명했다.

 

상황이 이른데도 포항시는 계도 공문만 발송하고 후속 조치는 외면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포항시가 수익사업 불가 방침을 공문을 통해 권유했지만 사업자는 개선을 외면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포항시 보조금 교부 조건을 보면 보조사업자는 보조금의 교부 목적 및 보조사업 내용과 조건에 따라 성실히 수행해야 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공익을 위한 사업이 사익을 위한 사업으로 변질됐다면 이 규정을 위반한 것으로 포항시는 보조금 회수 등의 행정조치를 취해야 한다.

 

전 청년회 회원인 모 씨는 “해도동 청년회가 주최가 되어 물놀이시설이 운영해야 하지만 실질적인 운영자는 4대회장을 역임한 K씨가 개인적인 운영으로 봐도 무관하다. 2억 원의 시 보조금을 받아 얼마의 금액을 청년회에 납부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현재 사용하고 있는 물놀이 장비는 운영자 K씨가 8년 전 3억원에 구입한 것으로, 장비 임대료는 K씨에게 지불해야 한다. 이 대목에서 해도청년회가 사업시작 전부터 어떤 목적을 가지고 접근한 게 아니냐는 의문도 남는다”며 철저한 조사를 요구했다.

 

시민 A씨는 “공익을 위해 시가 2억원의 예산을 지원하는데 어떤 이유에서 사익을 취해서는 안되는 일”이라고 말했다. 특히, “가족 단위의 시민들이 이용하는 시설에서 먹거리 반입이 허용되지 않는 것은 시설내 매점의 매출을 끌어올리기 위한 것이 아닌지 의심스럽다”며 “물놀이 시설을 이용할 때 기본적인 먹을거리는 챙겨가는 것이 일반적인 상식”이라고 꼬집었다.

 

광고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