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경대 연극영화과 캠퍼스 연극축제 ‘청춘연극열전’ 개막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8/08/29 [17:18]

【브레이크뉴스 경북 경산】이성현 기자= 대경대는 연극영화과가 오는 30일부터 다음달 11일까지 ‘청춘 연극을 피우다’ 라는 주제로 청춘연극열전을 대학 대공연장에서 올린다고 29일 밝혔다.

 

▲ 대경대 연극고래 연습장면     © 대경대

 

이번 청춘연극열전은 지난 6월 총 7편의 공연 창작 신청을 받아 캠퍼스 경연 3팀, 비 경연 1팀으로 총 4개 팀이 선정됐다.

 

경연 참가작으로 이해성 작, ‘고래’8(3~31일·정혜리 연출· 3년), 박근형 작, ‘청춘예찬’(9/3~4일·이건우연출·2년), 류드밀라 작, ‘존경하는 엘레나 세르게예브나’ (9/6~7일·조성준·이성재 연출)이며, 비 경연 작품으로는 대경대 연극영화과 학생 직접 창작하고 연출한 흑과백( 9/10~11일· 류송헌 연출· 3년)이 오르게 된다.

 

이번 청춘연극열전은 대경대 연극영화과가 주체하는 재학생 캠퍼스경연연극제로 올해로 4회째다. 참여하는 전공자들은 올해 폭염의 날씨에도 7월부터 여름 방학기간에 팀별로 연습을 하며 준비를 해왔다. 연극영화과 1학년 30여명과 2,3학년 60여명이 배우로 참여하며 연극영화과 전교생이(130여명) 참가하는 캠퍼스 최대 연극축제다.

 

이번 청춘연극열전은 수상작을 선발한다. 대상1팀과 연출상, 연기상(남녀 각 1명)을 선정해 문화재단 상과 연극협회장상, 그리고 대학 총장상이 주어진다. 대상작품은 하반기 대학로에서 별도의 공연을 마련하게 된다. 대경대 김건표 교수는“ 청춘연극열전은 연극을 전공하는 학생들의 자발적인 연극축제로 연출․ 극작․ 연기 분야의 전문성을 크게 향상 시킬 수 있는 무대가 연극축제가 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한편, 대경대 연극영화과에서는 매년 4개 (중암연극제, 청춘연극열전, 오름연극제, 명품연극열전, 실험극페스티발)등 1~3학년들을 대상으로 30여개의 작품들을 무대에 올리고 있으며. 대학측에서는 공연인문학적 소양을 넓히기 위해 캠퍼스 공연을 5편 이상 관람하면 교양 1학점을 인정해주는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김민석 학생( 총괄연출, 3년)은“ 이번 여름은 폭염의 날씨에도 동료들이 연극하나로 더위를 이겨낼 정도로 연극전공 학생들 시선으로 해석해 최선을 다해 선, 후배들이 작품을 만들었기에 만족 한 결과가 있을 것” 으로 기대 한다고 설명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