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원안위, 월성 3호기 계획예방정비 후 임계 승인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8/09/03 [15:54]

【브레이크뉴스 경북 경주】이성현 기자=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강정민, 이하 원안위)는 3일 지난 6월 11일부터정기검사를 실시한 월성 3호기의 임계를 허용했다고 밝혔다.

 

▲ 원안위     ©이성현 기자

 

원안위는 이번 정기검사에서 임계 전까지 수행해야 할 87개 항목에대한 검사를 실시한 결과 향후 원자로 임계가 안전하게 이루어질 수 있음을 확인했다.

 

아울러 임계 허용 후 노심출력분포 측정시험 등 8가지 항목을 추가해서 확인하게 되면 정기검사를 마무한다.

 

특히, 이번 정기검사 기간 중 구조물 특별점검을 실시하여, 원자로건물 부벽에서 철근 노출 등 24개소에서 결함을 발견하였고 절차에 따라 보수가 완료됐다.

 

그외 원자로건물, 핵연료건물 등 안전관련 구조물과 터빈건물 등비안전구조물에서는 결함이 발견되지 않았음을 확인했다.

 

또한, 배관과 지지대의 고착으로 인해 가압기 증기배출밸브*전단용접부에서 결함을 확인해 배관과 지지대의 정렬방법 개선, 지지대 형상 개선, 용접품질 강화 등을 통해 해당배관이 교체되었음을 확인했다.

 

아울러, 지난 6월 11일 가압기 배수밸브를 균압밸브로 오인하여 개방함으로써 발생한 냉각재 누설사건 관련, 월성원전 인근 주변환경에 대한 방사선 영향평가 및 작업자 피폭선량은제한치 미만임을 확인하고, 사업자의 운전 대응조치 및 후속조치가 적절히 이행됨을 확인했다.

 

이와 함께, “후쿠시마 후속대책*” 및 “타원전 사고‧고장 사례 반영” 등 안전성 증진대책의 이행상황을 점검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