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원안위, ‘원자력 안전기준 강화 종합대책’ 수립 위한 공청회 연다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8/09/17 [17:18]

【브레이크뉴스 경북 경주】이성현 기자=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강정민, 이하 원안위)는 오는 18일 오후 2시한국과학기술회관 대회의실에서 ‘원자력 안전기준 강화 종합대책(이하 ‘종합대책’)‘수립을 위한 2차 공청회를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원안위는 지난해 신고리 5‧6호기 건설 관련 공론화 과정에서 나타난 `원전안전기준 강화`라는 국민 대표들의 권고 등 그간 논의된 사안들을종합적으로 모아 개선대책을 추진해 왔다.

 

이번 공청회에서는 가동원전의 주기적안전성평가 승인제도 도입 등 실질적인 안전기준 강화를 위한 대책은 물론, 생활주변방사선 제품안전 및 방사선 건강영향 평가 등 국민 일상생활에서의 안전을확보할 수 있는 제도 도입과, 국민의 눈높이에서 소통하고 참여를 확대할 수 있는 방안까지 포괄하는 종합적인 대책(안)에 대한 의견수렴이 이루어질 예정이다.

 

종합대책의 주요 내용은 ▲가동원전 주기적안전성평가 승인제도 도입,▲원전 내진설계기준 재검토, ▲다수기 안전성 평가 규제방안 마련, ▲사용후핵연료 건식저장시설 및 고준위 방폐물 인허가제도 개선,▲생활방사선 제품안전 강화, ▲전주기 방사능재난 대응체계 구축,▲방사선 건강영향 평가 추진, ▲사업자 및 규제기관 안전문화 강화▲안전규제 투명성 확보와 소통 강화, ▲국내 고유 기술기준개발등 이다.

 

향후, 원안위는 원전 지역 주민 설명회(2회)및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심의등을 거쳐 최종적으로 오는 10월에 ‘원자력 안전기준 강화 종합대책’을 확정할 계획이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