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신고리 4호기 운영허가는 관련 규정에 따라 심사"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8/10/02 [17:39]

【브레이크뉴스 경북 경주】이성현 기자=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최근 보도된 신고리 4호기는 완공 후 정부의 운영승인이 떨어지지 않아 1년 넘게 유휴 상태로 방치돼 있다고 지적에 대해 해명자료를 냈다.

 

▲ 원안위     ©이성현 기자

 

2일 원안위는 신고리 4호기는 관련 규정에 따라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이하 KINS)의안전성 심사와원자력안전전문위원회의 사전검토가 지난 9월완료되어“1년 넘게 유휴 상태로 방치된 것”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아울러 완공(공사의 완료, 준공)은 운영허가를 받고 핵연료를 장전, 출력상승시험등에 대한 안전성이 확인된 후관계기관에 사용신고를 한시점이므로‘신고리 4호기 완공’은 사실과 다르다고 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