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달서구 보건소, ‘생물테러 종합평가대회’ 훈련 분야 우수기관 선정

박성원 기자 | 입력 : 2018/11/12 [17:17]

【브레이크뉴스 대구】박성원 기자= 대구 달서구(구청장 이태훈)는 질병관리본부 ‘2018 생물테러 대비·대응 종합평가’에서 달서구 보건소가 훈련분야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15일 울산 롯데호텔에서 열리는 평가대회에서 기관 표창을 받는다고 12일 밝혔다.

 

▲ 달서구 생물테러 대비 대응 모의훈련(2018. 9. 17. 성서호림강나루공원)     © 대구달서구청

 

이번 평가는 질병관리본부에서 전국 시·도 및 시․군․구 보건소를 대상으로 생물테러 대비·대응 역량강화를 위해 대응 모의훈련, 비축장비 관리, 감시체계 분야별 평가와 종합평가 결과에 대한 우수사례를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달서구 보건소는 지난 9월 17일 오후 2시 호림강나루공원에서 생물테러 페스트 감염병 환자가 발생한 시나리오를 설정해 훈련에 나섰다.

 

특히, 보건, 소방, 경찰 등 유관기관 초동 대응요원이 모두 훈련에 참여, 신속, 정확한 대응에 함께 힘을 모았다.

 

생물테러 감염병 의심환자 발생 시 신고접수, 유관기관 상황전파, 현장출동, 환자이송, 환자격리, 접촉자 조사 등 사건 대응 절차와 세부 역할을 숙지, 관계기관 공조 체계를 강화했다.

 

이태훈 달서구청장은 “생물테러 대비·대응 모의훈련 우수기관 수상을 계기로 생물테러 감염병 환자 발생 시 초동대응을 위한 유관기관 협업 강화 및 초동대응요원 역량강화를 추진해, 달서구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대구시, 금융, 사회담당 입니다. 기사제보: raintoorain@gmail.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