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더불어 민주당 "성서산업단지 열병합발전소 반대"

박성원 기자 | 입력 : 2018/11/30 [17:55]

【브레이크뉴스 대구】박성원 기자=  더불어 민주당 대구시의원과 달서구의원들은 성서산업단지 열병합발전소 반대 대책위원회를 조직하고 30일 오전 9시 30분 대구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 더불어 민주당 소속 대구시의원들과 달서구의원들이 30일 대구시청앞에서 성서열병합 발전소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 박성원 기자

 

대책위는 '"16년 6월 성서산단에 하루 264톤의 생목, 목재부산물, 폐목재 등을 소각하는 발전소 허가를 (주)성서이엔지에 해주고, '17년 6월에는 고형연료사용시설 용량을 11톤에서 14.2톤으로 증설하는 허가를, '17년 12월에는 건축허가를 해주었다"고 밝혔다. 

 

이어, "성서 폐목재소각발전소가 가동되면 미세먼지나 매연 외에도 건강에 치명적인 발암물질인 질소산화물이나 황산화물 등 배출이 불가피할 것으로 우려되며, 환경보호차원에서 자가수준의 생활폐기물 소각도 금지되는 상황에서 발전소 수준의 폐목재 소각시설이 주거지역 인근에 허가돼 설치되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또, "건강에 치명적인 발전소가 지난 4년동안 환경영향평가나 주민공청회 한번 없이 추진돼 온 것에 경악하며, 지난 9월 시민단체의 건설반대 성명서 발표이후 달서구청은 대구시가 시키는 데로 했다고 하고, 대구시는 달서구청으로부터 서류한장 제대로 확보하지 못하고 있다며 서로 미루고 있어 어떤 경위로 허가되고 증설되었는지 중앙정부 차원에서 행정감사가 이뤄져 책임소재를 분명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폐목재소각발전소가 증기공급 명목으로 허가를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주목적이 상업용 전기 발전이 아닌가 하는 의혹이 있다며 발전소 시설규모(9.9MW/hr생산, 규모 4,966.1㎡)가 환경영향평가나 주민공청회등을 탈법적으로 회피할 목적으로 사전 조정된게 아닌가 하는 의혹도 있다"고 덧붙였다.

 

대책위는 "대구시가 발전소 건설을 즉각 중단하고 사업허가를 철회할 것을 촉구하고, 환경부, 감사원등의 철저한 행정감사"를 촉구했다.

대구시, 금융, 사회담당 입니다. 기사제보: raintoorain@gmail.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