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교일 의원, 올해 주 36시간 이상 ‘좋은 일자리’ 80만개 감소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8/12/07 [15:15]

【브레이크뉴스 경북 안동】이성현 기자= 최교일 국회의원은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안정적이고 좋은 일자리인‘36시간 이상 통상근로자’수가 작년에비해 80만 명 이상 급감한것으로 나타났다고 7일 밝혔다.

 

▲ 최교일 의원 원내대책회의     ©최교일 의원

 

통계청 자료에 의하면, 2018년 1월~10월까지 주 36시간 이상 통상근로자 수는 80만1천명 감소한 반면 36시간 미만 단시간 근로자는 87만4천명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2017년에 단시간 근로자 9만5천명이 감소했고 통상근로자가 42만여 명이증가했던 것과 대비된다.

 

 

우리 경제의 중추세력인 3~40대 일자리도 올해 들어 지난 10월까지 총 16만7천개줄었다. 50대 이상의 일자리는 28만1천여개나 증가하여 정부가 재정을 투입하여 만든 공공근로 등 단기일자리가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현상은 현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정책. 특히 최저임금 인상과 주 52시간 근무제의 영향인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최저임금 인상과 주 52시간 근무제가 시행된 올해 초부터 일자리는 급감하기시작했다. 작년 12월 33만여개 증가했었던 일자리는 올해 1월 10만 4천개 증가로뚝 떨어지더니 올해 8월에는 3천 개 증가에 그쳐 금융위기 이후 최저치를보였다.

 

 

우리 경제 핵심업종인 제조업 및 자영업 일자리도 최저임금 인상으로 직격탄을 맞아 급감했다. 제조업은 4만6천개, 자영업 3대업종인 도소매업, 숙박업, 음식점업의 일자리가 11만 8천개 줄어든 반면, 정부가재정을 투입해 단기 일자리를 만든 공공행정, 보건업종 등의 경우 17만7천개가 늘었다.

 

 

2018년 초부터 본격화된 소득주도성장 정책의 여파가 ‘좋은 일자리’는 감소시키고단시간 근로자와 단기일자리만 증가시키고 있는 것으로 통계상 확인이 됐다.

 

소득주도성장 정책은 일자리 감소뿐만 아니라 저소득층의 소득은 더욱 감소시키고고소득층의 소득은 더욱 증가시키고 있어 당초 정책의 취지도 빛이 바랜 상황이다.

 

 

본 의원은 지난 경제부총리 인사청문회에서도 이러한 문제점을 지적했으나 홍남기경제부총리 후보자는 소득주도성장 정책에 대한 의지를 굽히지 않았다.

 

내년부터 최저임금 산정 시 주휴시간까지 산입하면 사실상 최저임금이 1만원을 넘게되어 우리 경제에더욱 큰 타격을 줄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지금이라도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폐기해야 한다. 저소득층의 소득증대는 복지의 영역에 맡기고 기업이 일자리를 창출하도록 기업활동에 좋은 여건을 조성해야 한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