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수생균류 전체유전체 염기서열 세계 최초 해독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8/12/11 [11:04]

【브레이크뉴스 경북 상주】이성현 기자=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관장 서민환)은 수생균류인 히메노사이푸스 테트라클라디우스(Hymenoscyphus tetracladius)의 전체유전체염기서열을 세계 최초로 해독하였다고 11일 밝혔다.

 

▲ 히메노사이푸스 테트라클라디우스(Hymenoscyphus tetracladius)     ©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이 종은 2015년 영주 금계천에서 분리되어 국내에 처음 보고된 수생균류로 국내 여러 하천에서 대표적인 우점종으로 발견되었다. 전세계적으로도 온대지역의 담수환경에서 주로 발견되는 대표적인 수생균류이다.

 

수생균류는 물속에서 사는 균류로, 용존산소가 풍부한 청정 하천의 분해중인 낙엽이나 유기물에서 많이 발견되어 낙엽분해균(leaf litter decomposition fungi)라고도 한다.

 

수생균류는 세포 밖으로 분비되는 효소가 잎조직을 분해하여 수서곤충이 섭식하기 좋은 형태로 변환시키는 등 하천생태계의 유기물 분해와 먹이그물망에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며 담수생물다양성 증대에 기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연구진은본 연구를 통해 고품질의 유전체 지도를 조립하고, 다양한 대사과정에 관련된 유전자를 찾아냈으며, 그 결과는 미국미생물학회에서 발간하는 국제학술지(Microbiology Resource Announcements) 2018년 11월호에 게재됐다.

 

수생균류는 유럽과 북미를 중심으로 활발히 연구되고 있으며, 국내에서는 상대적으로 연구가 미진한 분류군이였으나 국립낙동강생물관에서는 개관 초기부터 꾸준히 수생균류를 발굴하고 이들의 기능을 규명하기 위한 연구에 힘써왔다.

 

이번 연구는 수생균류의 분해기능 규명과 미래 유용생물자원의 선점,친환경 수질환경 개선 기술개발 기반마련 측면에서 기초자료로서의의의가 있다.

 

서민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장은 “이번 연구는 담수생태계에서의 균류의 역할을 유전체 수준에서 규명하는 기반을 확립했다”며,

 

“앞으로 유기물 분해에 관여하는 다양한 유전자를 연구함으로써 수생균류가 생물다양성 증진에 미치는 역할을 유전체 차원에서 규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