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엄재식 원안위 위원장, 취임 첫 행보로 원전지역주민과 소통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8/12/20 [16:44]

【브레이크뉴스 경북 경주】이성현 기자=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는 20일 엄재식 위원장이 대전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에서 열린 원전 7개 지역의 ‘원자력안전협의회 위원장들과의 간담회’와 ‘4차 원자력안전정보공개센터 모니터단 회의’에참석해 원전 지역 주민 등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엄 위원장은 지난 17일 제5대 위원장으로 취임하며, “개방과소통을 중심으로 원안위 운영방식을 근본적으로 혁신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번 소통의 자리는 위원장 취임 후 첫 행보로, 앞으로 원안위가 원자력안전규제정책을 추진하는 데 있어 무엇보다 국민과의소통을 우선시 한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이다.

 

이날 모니터단 회의에서는 그간 원자력안전 정보공개 성과와 개선방향에 대해 논의됐다.

 

주요 성과로는 현재 월 2~3만명 이상 방문하며 원자력안전정보의 중심으로 자리매김한 것 등이 논의되었으며, 개선방안으로 인터넷에 익숙하지 않아 정보에 소외되는 일이 없도록 오프라인 정보공유센터의 구축 필요성 등이 제기됐다.

 

엄 위원장은 “원자력안전은 국민들 특히 원전지역 주민들의 생활과 직결된 문제로, 여러분들과 소통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며,“투명한 정보공개와 소통의 활성화를 최우선 가치로 두고 직무를 수행하겠다” 고 강조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