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문경시의회의원보궐선거 D-90, 제한 금지사항은?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8/12/26 [12:59]

【브레이크뉴스 경북 문경】이성현 기자= 문경시선관위는 내년 4월 3일 실시하는 문경시의회의원보궐선거(나선거구)의 선거일 전 90일인 1월 3일부터 국회의원과 지방의원의 의정활동보고회, 후보자와 관련 있는 출판기념회의개최 등이 제한된다고 26일 밝혔다.

 

공직선거법은 후보자간 선거운동의 기회균등을 보장하고 불법적인 선거운동으로 인한 선거의 공정이 침해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하여 시기에 따라 선거에 영향을 미치는 일정한 행위를 제한 또는 금지하고 있다.

 

2019년 1월 3일부터 제한·금지되는 행위는 다음과 같다.

 

출판기념회 및 의정보고회 개최 제한 

 

▲누구든지 후보자(후보자가 되려는 사람 포함. 이하 같음)와 관련 있는 저서의 출판기념회를 개최할 수 없고, ▲국회의원과 지방의원은 직무상 행위기타 명목 여하를 불문하고 집회, 보고서, 전화, 인사말을 통하여 의정활동 보고를 할 수 없다.

 

다만, ▲인터넷 홈페이지 또는 그 게시판·대화방 등에 게시하거나 전자우편·문자메시지를 통한 의정활동 보고는 언제든지 가능하다.

 

후보자 명의의 광고 및 후보자 광고출연 제한 

 

▲누구든지 정당·후보자의 명의를 나타내는 저술, 연예, 연극, 영화, 사진그 밖의 물품을 공직선거법에 규정되지 아니한 방법으로 광고할 수 없으며,▲후보자는 방송, 신문, 잡지 그 밖의 광고에 출연할 수 없다.  

 

선거사무관계자가 되고자 하는 자의 사직 

 

▲통·리·반장이나 주민자치위원, 예비군 중대장급 이상의 간부가 선거사무장,선거연락소장, 선거사무원, 예비후보자·후보자의 활동보조인, 회계책임자, 연설원, 대담·토론자, 투표참관인, 사전투표참관인이 되려면 내년 1월 3일까지 그 직을 그만두어야 한다.

 

이 경우 주민자치위원은 선거일까지, 그 밖의 사람은 선거일 후 6월 이내에는 종전의 직에 복직할 수 없다.

 

문경시선관위는 공직선거법에서 시기별로 제한·금지하는 행위를 다르게 규정하고 있으므로 정당·후보자나 유권자들이 법을 몰라 위반하는 사례가 없도록유의해 줄 것을 부탁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