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황성웅 울릉군 (전)기획감사실장 39년 공직생활 마무리

'흠결 없는 아름다운 퇴장' 녹조근정훈장 수상

오주호 기자 | 입력 : 2019/01/06 [21:21]

【브레이크뉴스 울릉】오주호 기자= 황성웅 울릉군 전 기획감사실장(지방서기관)이 지난해 12월 퇴임식을 끝으로 39년간의 공직생활을 마무리했다.

 

▲ 황성웅 울릉군 (전)기획감사실장     ©


황 기획실장은 지난 1979년 지방행정서기보로 공직생활을 시작으로 2004년에 지방행정사무관에 승진 이후 의회사무과장, 국제관광섬개발팀, 주민생활지원과장, 자치행정과장 등 주요 보직을 두루 거쳐 2016년 1월 1일 지방서기관을 승진 기획감사실장을 역임했다.

 

재임시절 탁월한 기획능력과 추진력으로 울릉군의 랜드마크인 관음도연도교, 도동관문교 건설 등 낙후된 울릉 발전에 크게 기여했다. 또한 법률 사각지대에서 고충 받아온 군민의 갈증을 해소하기 위한 무료 법률·상담 제도를 도입하는 등 주민밀착형 선진행정 추진에도 큰 역할을 했다.

 

특히 2016년도 기획감사실장을 역임하면서는 재정자립도가 열악한 재정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각종 특별교부세를 발굴하여, 국·도비 예산확보로 지역숙원사업들을 원활한 추친에도 남다른 역량을 발휘했다.

 

또한 집행부와 의회와의 완충 역할에도 충실했다. 2005년부터 2007년까지 의회 전문위원으로 근무하며 각종 조례안과 예산안, 청원 등을 집행부와의 적절한 협의를 통해 최대한 관철될 수 있도록 노력하는 등 열린 의회활동으로 주민과의 소통창구 역할도 톡톡히 했다.

 

그는 공직생활 기간 동안 남다른 능력을 인정받아 행정자치부장관, 국무총리 표창 등 다수의 표창을 받았고, 퇴임에 앞서 정부로부터 녹조근정훈장을 수상했다.

 

황성웅 (전)기획감사실장은 퇴임식에서 “39년간의 공직생활을 무탈하게 마무리하게 된 것은 온전히 360여 명의 가족 같은 동료 공직자들의 성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면서 “공직생활은 마무리 하지만 직원 여러분의 사랑과 군민의 성원을 가슴깊이 새기며 군정발전에 미력하나마 선배 공무원으로서의 역할에 충실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한편 울릉군민들은 황 (전)기획실장을 두고 흠결 없는 아름다운 퇴장이라며, 군민들은 그를 두고 공직자의 표본을 보여준 사례라고 평가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울릉군 황성울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