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사회
"일자리 혈세 54조 허공에 날렸다"
송언석,지난해 취업2682만여명 작년보다97000명 증가 그쳐
이성현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1/10 [17:2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송언석 의원     ©

【브레이크뉴스 경북 김천】이성현 기자= 송언석 의원은 10일 정부의  소득주도성장을 혁신성장과 규제개혁으로 방향을 바꾸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송 의원에 따르면 전년 대비 취업자 수 증가 폭이 10만 명 아래로 떨어졌다. 글로벌 금융위기가한창이던 2009년 8만7,000명이 감소한 이후 9년 만에 최저치이며, 재작년에 31만6,000명이 증가한 것과 비교하여 3분의1 수준에도 못 미쳤다. 집권 2년 동안 일자리 만들기에만 54조원을 쏟아 부었지만 결국 허공에 날린 셈이다.

 

9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12월 및 연간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연평균 취업자는 2,682만2,000명으로 2017년 2,672만5,000명보다 고작 9만7,000명 증가하는데 그쳤다. 실업률은 3.8%로 금융위기 당시(3.6%)보다 0.2%p 높았으며, 실업자는 107만3,000명으로 2000년 이후 가장 많았다.

 

정부는 작년 초 취업자 증가 목표치로 32만 명을 제시하였으나 최저임금 인상과 주52시간 근로제 도입의 여파로 고용이 급감하자 18만 명으로 낮추었으며,급기야 지난달에는 10만 명으로 조정하는촌극을 벌이기도 하였다.

 

일자리 참사의 직격탄을 맞은 곳은 경제의 허리인 30~40대와 제조업·취약계층 일자리였다. △한창 일 할 30-40대 취업자는 2017년 대비 17만8,000명 줄었으며 △제조업 일자리는 5만6,000개, 도·소매 등 취약계층 일자리는 무려18만개나 증발하였다. 그야말로 일자리 지옥이다.

 

무엇보다 심각한 문제는 문재인 대통령이 여전히 소득주도성장에 대한 집착을버리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통계가 틀렸다며 통계청장을 갈아치우더니 연 초부터는 언론 프레임 탓, 급기야 신년 기자회견에서는 자동화와 무인화, 온라인 소비로 비난의 화살을 돌리고 있다.

 

송 의원은 청와대와 정부는 일자리 재난이 소득주도성장이라는 ‘멍청한 이론’(아서 래퍼 교수)에서 비롯된인재(人災)라는 점을 직시해야 한다. 지금의 위기는 정책 수정으로 얼마든지 극복 가능하다. 비서실 벽마다 ‘춘풍추상’을 걸어놓고 그 밑에서 ‘내로남불’을 행하는 부끄러운 행동은 멈추고, 혁신성장과 규제개혁으로 방향을 바꾸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광고
광고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창간16주년 축사
이전 1/37 다음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