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박명재 의원, “일월동 행복주택 예정대로 추진”

LH공사 박상우 사장, 김정진 대구경북지역본부장에게 확약 받아

오주호 기자 | 입력 : 2019/01/10 [18:05]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 국회윤리특별위원장인 자유한국당 박명재 의원(포항남·울릉)은 포항시 남구 일월동에 추진 중이던 서민 임대주택인 ‘행복주택’이 올해안에 착공될 것 이라고 10일 밝혔다.

 

▲ 박명재 의원이 10일 당사무소에서 LH공사 김정진 대구경북지역본부장을 만나 일월동 행복주택 건립에 대한 필요성을 설명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박명재 의원실 제공


‘일월동 행복주택’은 대학생과 사회초년생, 신혼부부 등 젊은 층의 주거안정을 위한 주택 이지만 각종 부담금과 인입비, 공실률 등에 대한 우려로 그간 LH공사에서 유보적인 입장을 보여 왔다.

 

하지만 박명재 의원은 이날 당사무소에서 LH공사 김정진 대구경북지역본부장을 만나 ‘일월동 행복주택’ 조성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박 의원은 또  “실거주자인 서민들의 내 집 마련은 쉽지 않고 여전히 전월세에 의존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전제한 뒤 “무주택 서민들의 주거안정을 위해 저렴한 가격에 분양받을 수 있는 행복주택의 건립을 예정대로 추진해 줄 것”을 강력히 주문했다.

 

이어 박 의원은 LH공사 박상우 사장과 전화 통화에서 “서민들의 안정적인 주거정착은 물론 상대적으로 낙후된 일월동 지역의 균형적인 발전을 위해서라도 지역 최대 현안인 ‘행복주택’의 조성은 차질 없이 진행해 달라”고 피력했다.

 

특히, 이 문제는 지역주민들의 여론 뿐 만 아니라 이강덕 포항시장과 포항시가 필요성을 인정하고 10억 원의 예산을 지원하기로 한 만큼 반드시 추진되어야한다”고 강조했다.

 

박명재 의원은 “조만간 LH공사 박상우 사장을 비롯한 김정진 대구경북지역본부장과 정태진 포항사업단장, 이강덕 포항시장, 지역구 도·시의원과 만나 회의를 갖고 현재 지지부진하고 있는 블루밸리 산단의 활성화를 위한 효과적이고 종합적인 방향을 모색하고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박명재 국회의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