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북도의회 6개월, 역대 최대 의정활동 펼쳐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1/29 [10:34]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 경상북도의회(의장 장경식)가 출범 6개월 동안 정례회 2회, 임시회 3회 등 총 5회 90일 회기동안 민생관련 조례안 65건, 건의‧결의안 18건 등 총 149건의 안건처리와 도정질문 12명 51건, 5분 자유발언 32명(건) 등으로 힘찬 출발을 보이고 있다.

 

▲ 경북도의회 본희장     ©경북도의회 제공

 

29일 경상북도의회에 따르면 조례안 65건 중 의원발의 조례안은 37건으로 동기간 10대 의회에서 발의한 25건에 비해 48%이상 크게 증가했으며, 5분발언도 32건으로 제10대 17건에 비해 88% 대폭 증가했다. 또한, 도의회 사상 처음으로 도정질문자 12명중 절반인 6명이 일문일답식을 택해 보다 심층적으로 도정질문을 실시했다.

 

원내 교섭단체까지 구성된 지금, 집행부에 대한 견제와 감시가 강화되고 원내 소수파의 목소리도 한층 커지면서 더욱 활기차고 역동적인 의정활동이 기대된다.

 

이중 박영서 의원이 발의한 ‘경상북도 중소기업제품 구매촉진 및 판로지원에 관한 조례’와 임미애 의원이 발의한 ‘경상북도 저출산대책 및 출산장려 지원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는 지역경제 활성화와 출산장려 등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박용선 의원이 발의한‘경상북도 평화통일교육 활성화 조례’는 최근 남북정상회담이 개최되고 있는 등 남북화해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발의된 조례로서 향후 남북통일 환경조성에 기여할 것으로 판단된다.

 

이밖에도 도의회는 농업현장에서 발생하게 될 혼란과 부작용 방지를 위한 다각적인 대책 마련을 요구하면서‘농약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PLS) 시행 유예’건의문을 채택하여 정부와 국회에 강력히 건의했다.

 

아울러 2018년 11월 7일부터 11월 20일까지 14일간 경상북도와 경상북도교육청, 지방공기업, 출자‧출연기관 등 총 84개 기관을 대상으로 제11대 도의회 개원 후 처음 실시한 행정사무감사에서는

 

돌봄교실 정원확대에 따른 문제점 해소, 지진대비 내진보강사업 촉구 등 각종 민생현안 해결과 출자출연기관의 역할 재정립 등 사안별로 문제점을 지적하고 그 대안을 제시하는 등 발로 뛰는 정책감사를 펼쳐 시정ㆍ처리 164건, 건의ㆍ촉구 345건, 제도개선 12건, 수범사례 전파 5건등 총 526건을 지적하였는데 이는 2017년 11.15 포항지진으로 인한 일부 감사중단 사태를 감안하더라도 지난해 지적사항 285건에 비하면 2배 가까운 수치이다.

 

주요 지적사항으로는 ▷ 기관장 리더십 및 임직원들의 경영혁신에 대한 책임감 부족 ▷ 기관별 비전과 세부전략을 수립하여 기관 특성에 맞게 업무추진 효율화 제고 및 홈페이지 경영공시 ▷ 직원 채용시 투명성 확보 ▷ 업무추진비를 포함한 각종 계약, 지출 등 회계처리업무 관련 규정 준수 등으로 위 지적사항들은 다음연도에 처리결과를 도의회에 보고토록 하여 잘못된 점을 시정하고, 도민의 눈높이에서 향후 도정발전을 위한 정책방향과 대안을 제시했다.

 

장경식 경상북도의회 의장은 “‘새로운 생각, 새로운 행동, 새로운 의회’를 의정 슬로건으로 출범한 11대 경상북도의회는 도민 눈높이에 맞추려는 활발한 의정활동을 펼쳤고, 집행부를 적극 견제하면서도 도민의 행복과 지역발전을 위해 소통‧협력하는 의회 모습을 보여주었다.”고 자평하며, “의원발의 조례안 자문을 위한 입법토론회와 23개 시군별 ‘2019 공감 톡톡! 현장소통Day’ 개최 등으로 2019년 기해년에는 도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의정활동에 적극 반영하여 경상북도의회의 새로운 이정표를 세우겠다.”고 밝혔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