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 수성구, 구민이 직접 참여하는 리딩북 도입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1/29 [18:05]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 대구 수성구(구청장 김대권)는 지역 지자체 최초로 수성 소식지 2월호부터 리딩북 서비스를 도입한다고 29일 밝혔다.

 

▲ 리딩북 목소리 자원봉사자가 리딩북 녹음 촬영     © 수성구청

 

매월 1일 발행하고 있는 수성 소식지 ‘명품수성’은 구정방향 및 주요 시책사업과 함께 다양하고 유익한 생활정보를 제공해 구민들에게 유용한 소식지의 기능을 하고 있다.

 

기존 수성 소식지는 시각장애인을 위한 음성변환시스템(보이스메이커)인 ‘보이스아이’를 제공해왔다. 수성구는 ‘명품수성’의 확산과 구민들의 참여도를 높이기 위해 ‘리딩북’ 서비스를 도입해 시각장애인뿐만 아니라 구민 모두가 쉽고 편하게 수성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도록 유니버셜디자인을 구현했다.

 

구민들을 대상으로 선정된 목소리 자원봉사자가 리딩북 스크립트를 읽고 녹음한 뒤 QR코드를 생성해 지면에 구성한다. 독자들은 휴대전화로 QR코드를 스캔하면 간편하게 콘텐츠를 들을 수 있다.

 

콘텐츠와 잘 어울리는 배경음악에 자연스러운 목소리가 더해져 한편의 라디오 코너처럼 수성의 소식을 전한다. 기계조합 음이 아닌 낭독자의 억양과 템포, 감정이 함께 전달돼 편안하고 자연스럽게 콘텐츠를 접할 수 있다.

 

콘텐츠별 특성을 살려 취재 현장의 소리와 인터뷰에 응하는 사람의 목소리도 구성해 현장의 생생함도 담는다.

 

리딩북 제작에 처음 참여한 민숙자(지산동 거주) 씨는 “구청 소식지를 그대로 읽는 것이 아니라 나름의 해석을 담은 리딩북으로 녹음을 진행하니, 새로운 소식지를 함께 만든다는 느낌이 든다”며 “구민의 한 사람으로, 수성소식지를 함께 만들 수 있어서 즐거웠다”고 전했다.

 

오디오북이 출판계의 새로운 흐름을 이끌고 있는 요즘, 수성구의 리딩북 서비스는 활자를 읽는 부담은 덜고 구민이 직접 소식지 제작에 참여할 수 있다는 일석이조의 파급효과를 가져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리딩북 목소리 자원봉사 신청은 수성구청 홍보소통실(666-4214)로 문의하면 된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