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낙영 경주시장, 국비확보 선제적 대응

지역 SOC사업 추진 건의 위해 부산지방국토관리청 방문

김가이 기자 | 입력 : 2019/02/14 [18:07]

【브레이크뉴스 경주】김가이 기자= 주낙영 경주시장은 민선7기 공약사항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국비확보를 위해 지난 12일 부산지방국토관리청을 방문하는 등 발 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경주시에 따르면 주 시장은 신규사업인 △농소(천곡)~외동간 국도4차로 건설(1천699억원) △경주 외동~울산 시계 국도7호선 확장(500억원) △국도14호선(외동~양북)확장(764억원) △국도31호선(양남~감포) 건설(1천886억원) △국지도68호선(강동~안강)확장(499억원) △형산강 저수호안 정비공사(5억원)와 현재 추진 중인 △상구~효현간 국도대체우회도로 건설(1천139억원) △형산강 하천환경정비사업(487억원) 등 지역 SOC사업 추진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설명하고 적극적인 국비지원을 요청했다.

 

▲ 주낙영 경주시장이 부산지방국토관리청에서 국비지원 요청을 위한 사업설명을 하고 있다     © 경주시 제공

 

경주시는 지역의 건설분야 SOC사업의 원활한 추진으로 지역경기 회복과 살맛나고 일자리가 있는 활기찬 경주를 만드는데 행정을 올인 하고 있다.

 

특히 지난 29일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발표한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대상사업에 선정된 ‘농소(천곡)~외동간 국도4차로 건설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실시설계용역을 조기에 추진해 만성적인 교통체증을 앓고 있는 외동지역의 숙원사업을 해결해 줄 것을 강하게 요청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농소(천곡)~외동간 국도4차로 건설 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에 면제된 만큼 좌고우면하지 않고 조속히 추진하겠으며 더불어 건설 분야 숙원사업을 논의하면서 모든 사업들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국비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주 시장은 당정협의회 등의 인적 네트워크를 활용하고 2월중으로 중앙정부 관련 부서를 방문해 주요 현안사업이 국토교통부 국도개발계획 반영과 2020년 정부예산에 반드시 반영되도록 국비 확보 활동을 펼쳐 나갈 계획이다.

경주시청 의회, 영천시청 의회, 한수원, 경찰등 출입합니다. 기사제보:gai153@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주시, 국비확보, 부산지방국토관리청, 농소 외동, 형산강,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