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DGB지주, '그룹경영관리협의회' 통해 전략적 사업 방향 설정

박성원 기자 | 입력 : 2019/02/20 [14:23]

【브레이크뉴스 대구】박성원 기자= DGB금융지주(회장 김태오)는 19일 제2본점 4층 대회의실에서 2019년 DGB금융그룹 혁신과제에 대한 실행력을 극대화하고 계열사 간 협업체계 강화 및 상생발전 도모를 위해 2019년 첫 그룹경영관리협의회(이하 협의회)를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 DGB금융그룹_경영관리     © DGB금융그룹 제공

 

본 협의회는 그룹 차원의 전략적 의사결정을 협의하는 CEO 회의체로, 회장(위원장) 이하 전 계열사 대표이사 등을 구성원으로 한다.

  

특히 이날 협의회는 DGB생명, DGB데이터시스템, DGB신용정보의 대표이사 신규 선임 후 첫 그룹 CEO회의로, 김태오 DGB금융그룹 회장 겸 대구은행장을 비롯해 7개 계열사의 대표이사 및 임원 등 15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2019년 그룹 혁신과제 실행력 극대화, 계열사 간 협업체계 강화 및 상생발전방안에 대한 논의와 더불어 2019년 경기 동향 및 전망, 그룹 시너지 전략 및 로드맵 공유, 그룹 글로벌 사업 방향성 수립과 신규 선임된 계열사 CEO들의 경영방침 공유의 시간을 가졌다.

  

DGB금융관계자는 브레이크뉴스와의 통화를 통해 "증권사가 들어옴으로 인해 각 계열사간 협력이나 시너지를 얻을 수 있는 부분이 많아졌다"면서, "매월 진행되는 협의회를 통해 그룹의 사업 방향들을 좀 더 전략적으로 선택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협의회가 정식 의결기구는 아니고, 의결을 위한 협의기구"라며, 그룹 차원에서 각 계열사간 좀 더 유기적인 협력 상생을 돕는 역할 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태오 회장은 “DGB금융그룹은 2019년 ‘디지털혁신, 경영혁신, 수도권영업혁신, 기업윤리혁신’의 4대 혁신과제를 발표하고 동명의 4개 혁신본부를 설치하는 등 조직의 변화하고 혁신하는 모습을 통해 고객과 지역사회의 신뢰회복 도모에 힘쓰고 있다”고 말하면서 “앞으로 100년 금융그룹을 목표로 새로운 출발을 위해 나아가는 DGB금융그룹의 변화된 모습을 고객과 주주 그리고 직원들에게 보여드리겠다”는 뜻을 전했다. 

대구시, 금융, 사회담당 입니다. 기사제보: raintoorain@gmail.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